하이닥

간수치는 AST, ALT, γ-GT, ALP, 빌리루빈(bilirubin), 알부민(albumin), 프로틴(protein), PT(prothrombin time) 등 간 기능의 저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수치를 의미한다. 혈액검사를 통해 해당 수치를 확인할 수 있다.

ALT는 주로 간에 위치하고 AST는 간 이외에 심장, 신장, 뇌, 근육 등에도 있다. γ-GT는 간 내 쓸개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쓸개즙(담즙) 배설 장애가 있을 때 주로 증가한다.

혈액에는 늘 소량의 AST, ALT가 있지만 간에 염증이 생기거나 다른 원인으로 인해 간세포가 많이 파괴되면 혈액의 AST, ALT 수치가 올라간다. 따라서 혈액검사에서 간수치가 높다는 것은 일반적으로 AST, ALT 등 간효소 수치가 증가했다는 것이며 이는 간세포가 손상을 받아 세포막이 파괴되어 효소들이 혈액으로 흘러나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혈액검사

AST

효소 AST는 GOT로도 불린다. 간세포 이외 심장, 신장, 뇌, 근육 등에도 존재하며 세포가 손상되는 경우 농도가 증가한다. 정상 수치 범위(참고치)는 0~40 IU/L 이다.

ALT

주로 간세포 안에 존재하는 효소로 GPT라고도 불린다. 간세포가 손상을 받는 경우 농도가 증가한다. 간에서만 특징적으로 생산되기 때문에 간수치 지수 중에 가장 주요한 성분으로 여긴다. 정상 수치 범위는 0~40 IU/L 이다.

γ-GT(감마GT)

간세포 내 담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담즙 배설 장애가 있을 때 증가하는 경향이 있으며 음주가 잦은 이는 수치가 높은 편이다. 정상 수치 범위는 남성 11~63 IU/L, 여성은 8~35 IU/L 이다.

ALP(알칼리성 인산분해효소)

간세포 내 쓸개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감마GT와 함께 쓸개즙 배설 장애 판단에 사용된다. 간 이외 뼈에도 존재해 뼈 질환으로 인해 증가할 수 있지만, 간이나 담도 질환이라면 ALP와 함께 감마GT도 증가하므로 뼈 질환과 구분할 수 있다. 정상 수치 범위는 20~130 IU/L 이다.

빌리루빈(Bilirubin)

적혈구가 파괴될 때 헤모글로빈이 분해되어 생기는 노란색 색소로 담즙 구성성분이며 쓸개에 있다가 십이지장으로 배출된다. 간 기능이 저하해 빌리루빈을 해독하지 못하면 수치가 올라가므로 간과 담도 질환 판정에 사용된다. 정상 수치 범위는 총빌리루빈(Total bilirubin) 0.2~1.0mg/㎗, 직접빌리루빈(Direct bilirubin) 0~0.4mg/㎗, 간접빌리루빈(Indirect bilirubin) 0.2~0.6mg/㎗ 이다.

간 건강

간수치가 높다면 간에 문제가 있을까? 간수치가 정상이면 무조건 건강한 걸까?

간수치가 꼭 병의 증세와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간이 다소 나쁘더라도 간수치는 정상일 수 있다. 다만 간수치가 높으면 간세포가 파괴된 것이므로 원인을 밝히는 것은 중요하다. 급성간염, 만성간염, 알코올성 간염, 지방간염, 간 손상, 간경변증, 간암, 심근경색 등 질환이 있다면 간수치가 높게 나타날 수 있다.

또한 만성질환을 앓는 환자는 간수치가 지속적으로 정상일 수 있으므로 간수치가 정상이라고 안심할 수는 없다. 일부 간경변증과 만성 비활동성 간염 환자는 간수치가 거의 올라가지 않거나 약간 높은 경우가 많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참고로 소아, 노인, 임산부의 정상수치는 일반 성인의 기준과 다르므로 간수치 검사를 받거나 진단 시, 각 과 전문의와 상의할 수 있다.

간수치를 낮추는 방법이 있을까?

특정 질병이 원인으로 간수치가 높아진 것이라면 해당 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우선이다.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간수치를 낮추기 위해서 약물을 복용하는 것보다 금주하고 체중 조절, 적당한 운동을 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스트레스로 인해 간수치가 높아질 수 있을까?

간수치를 높이는 원인에는 물리적 요인이 있어야 하므로 단순한 심리적 요인으로 간수치가 높아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 따라서 스트레스 자체가 간수치를 높인다고 보기는 힘들다. 다른 질병 요인 없이 간수치가 높아졌다면 음주, 과로, 비만, 복용 약물이나 건강 보조 식품, 생활습관 등을 살펴봐야 한다.

운동을 많이 하거나 단백질 보조제를 먹으면 간수치가 높아질까?

AST와 ALT 등은 근육에도 존재하므로 과격한 신체 활동이나 근육 운동을 하면 간수치가 증가할 수 있다. 운동이나 신체 활동을 하는 동안 생성된 피로물질과 노폐물을 간이 분해하면서 무리가 되면 간수치가 증가한다. 하지만 유산소 운동으로는 간수치 상승 가능성이 작으므로 이러한 경우에는 다른 원인을 찾아야 한다.

단백질 식품이나 보충제를 통해 체내로 들어온 단백질은 다양한 대사 과정에 사용되고 남은 단백질은 간으로 보내진다. 신체에 필요 이상의 단백질이 들어오면 간에 부담을 주면서 간수치가 상승할 수 있다. 간 기능이 정상이라면 큰 문제가 없겠지만 간과 신장기능이 저하된 경우에는 특히 부담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비만이면 간수치가 높을까?

비만은 지방간 발생 가능성이 높고 이로 인해 간수치가 상승할 수 있다. 물론 비만이라고 무조건 간수치가 높은 것은 아니지만 비만일 경우 정상 체중보다 지방간 발생 가능성이 높으므로, 비만이면서 간수치가 높고 다른 유발 원인이 없다면 먼저 체중 조절이 필요하다.

SMART TAG : A형간염, 혈액/면역계, 소화기계, 간·담낭·췌장, 가정의학과, 내과, B형간염, C형간염, 간경화증, 소화기내과, 간암, 혈액종양내과, 간질환, 만성간염, 지방간, 성인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등록
작성된 댓글수 0
숨겨진필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