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다양한 맛으로 입맛을 돋우는 나물은 종류에 따라 영양성분 함량에서도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어느 한 종류의 나물을 섭취하기보다 여러 가지 나물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더 효과적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식품자원부 기능성식품과 최용민 박사팀은 비름나물, 참취, 민들레, 미나리, 부추, 곰취, 홑잎나물 등 식생활에서 많이 섭취되는 나물 7종의 생것과 데친 것의 수분, 단백질, 지방, 미네랄, 식이섬유, 비타민 등 영양성분의 함량 차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나물

7종 나물의 데치기 전(생것)과 후(데친 것)의 수분 함량은 100g당 각각 71.3∼92.7g과 76.9∼92.1g이었다. 나물의 종류에 따라 수분 함량도 20%p까지 차이를 보인 것이다.

단백질과 지방 함량은 곰취가 100g당 각각 33.4g, 4.5g으로 7종의 나물 중 최고치를 보였다.

뼈, 치아 건강을 좌우하고 한국인이 가장 적게 섭취하는 영양소로 알려진 칼슘 함량은 비름나물이 건조물 100g당 1534.4㎎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곰취, 민들레, 홑잎나물, 참취, 부추, 미나리(건조물 100g당 614㎎) 순이었다. 나물의 종류에 따라 같은 무게당 칼슘 함량이 두 배 이상 차이가 나는 셈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칼슘은 인체의 구성과 성장에 필요한 주요영양소이며 골 손실을 최소화하고 골다공증 예방에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19∼64세 한국인의 하루 칼슘 권장섭취량은 758.3㎎이므로 (이번 연구에 사용된) 7종의 나물 1회 분량(70g) 섭취로 하루 칼슘 섭취권장량의 4.2∼24.1%의 공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빈혈 예방을 돕는 철 함량은 민들레가 건조물 100g당 55.2㎎으로 가장 높았다. 비름나물은 혈압을 높이는 나트륨 함량(건조물 100g당 743.2㎎), 혈압 조절을 돕는 칼륨 함량(7710.6㎎), 신경과 근육 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마그네슘 함량(1786.7㎎)이 가장 높은 나물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19∼64세 성인의 하루 칼륨 충분섭취량은 3500㎎으로 이번 연구에 사용된 나물 1회 섭취(70g)로 하루 칼륨 충분섭취량의 5.4∼13.4%의 공급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변비, 비만, 대장암 예방에 유익한 식이섬유 함량은 홑잎나물, 부추, 미나리, 비름나물, 곰취, 참취, 민들레 순서였다. 리보플래빈(비타민 B1) 함량은 곰취와 참취가 높았다. 비타민 C 함량은 홑잎나물이 최고, 민들레가 최저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전반적으로 식이섬유, 비타민 C는 홑잎나물, 철은 민들레, 칼륨, 마그네슘은 비름나물의 기여도가 높았다”고 평가했다.

SMART TAG : 영양결핍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등록
작성된 댓글수 0
숨겨진필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