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상담 목록

Question 지속적 혈뇨
만46세 남성입니다. 비흡연자이고, 오래 앉아서 일할때가 많습니다.
30대 중반인 10년쯤 전부부터 건강감진에서 우연히 현미경적 혈뇨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검진이나 소변겸사시마다 현미경적 혈뇨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비뇨기과에서는 +++ 이 나왔습니다.
증상으로는 이전부터 전립선염 증상이 있어서, 자주 소변검사,전립선직장수지,PCR, PSA, 방광 초음파 검사를 해왔고 이상이 없어서 만성비세균성 전립션염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증상은 자전가를 타거나, 자리에 오래 앉거나 하면 소위 빈뇨,야간뇨,절박뇨 등과 함께 서혀부와 서혜부근처 왼쪽 하복부에 열감과 통증같은게 발생하는걸로 봐서 , 개인적으로 전립선염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

문제는 혈뇨때문인데, 신장쪽으로는 수년전에 CT로 이상없고, 단백뇨가 나오면 조직검사를 하기로 했는데 현재까지 나오지 않고 있어 의심하지 않고 있고, 제일 중요하다고 하는 '방광내시경' 검사만 남은것 같은데 이 검사가 꽤 힘들고 부작용도 있을수 있다고 들어서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질문이 어떨지 모르겠지만, 제가 알고 싶은것은, 저와 같은 경우 방광암같은 큰 질환일 경우가 확률적으로 어느정도 일지 입니다. 위의 전립선염 질환이라 여기는것이 혹시 큰병의 증상 아닐까 하는것이 두렵지만, 10년정도 비슷한 정도의 현미경적 혈뇨가 나오고 있다면 큰병이라면 이미 진행이 많이 되어 문제가 되었을테니 확률적으로 아닐 경우가 많지 않을까 해서 입니다.
검사를 해야 정확히 알수 있다는건 알지만 검사가 버거울경우, 100%는 없겠지만 확률상 크지 않다면 '혈뇨량'을 지속관찰면서 지켜보고, 문제가 발생시는 어쩔수 없이 정밀검사를 하는 방향을 잡아도 무리가 없을지도 알고 싶습니다. 또 만약 문제가 없이 시간이 계속 지나간다면 더 확률적으로 큰문제는 아닐확률이 많아지니 어느정도 안심해 갈수 있을까요.
아래 상황을 다시정리하면

- 만46 남성
- 30대 중반쯤부터 현미경적 혈뇨 지속 (최근 +++이고, 대부분 이정도근처) , 10년전부터 현미경적혈뇨 있었던것
- 5살때 잠깐 신장염 앓은 적 있음
- 암관련 가족력 없음
- 비흡연
- 오래 앉아있을때 많음
- 비세균성전립선염 증상 자주있음(약간 만성화)
- 특이사항으로 아버지(70중반)가 3-40대 부터 지금까지 현미경적혈뇨가 있어왔고, 검사는 안했지만 지금까지 문제는 없이 지내오심

입니다. 고민이 많은데 답변 부탁드립니다.


answer Re : 지속적 혈뇨
2020.10.12
이영진 전문의
이영진 전문의 대구코넬비뇨기과의원 하이닥 스코어:2137
전문가동의0| 답변추천0
안녕하세요. 하이닥 비뇨의학과 상담의 이영진입니다.

예, 지속적으로 혈뇨가 검출되므로
대학병원급 비뇨기과에서 방광내시경 검사를 포함한 확실한 진단을 꼭 받도록 하십시요.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

answer Re : 지속적 혈뇨
2020.10.12
송슬기 전문의
송슬기 전문의 신세계외과의원 하이닥 스코어:924
전문가동의0| 답변추천0
안녕하세요. 하이닥 외과 상담의 송슬기입니다.
혈뇨가 육안적으로 보인다면 방광내시경 검사와 신장염 관련 혈액 검사를 받으시고 검사상 혈뇨만 보인다면 초음파 검사 만으로 추적 관찰 하세요 .
답변을 참고하시기 전에 1. 온라인 상에서의 답변은 제한적인 정보에 따른 견해로 법적인 책임이 없는 참고 정보로만 고려해주세요.2. 정확한 의학적 검진과 판단은 가까운 병원에 방문하셔서 전문의에게 들으시기 바랍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

answer Re : 지속적 혈뇨
2020.10.15
홍인표 전문의
홍인표 전문의 닥터홍가정의학과의원 하이닥 스코어:1290
전문가동의0| 답변추천0
안녕하세요. 하이닥 가정의학과 상담의 홍인표입니다.
방광내시경을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 오래동안 혈뇨가 있었으니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닌 것으로 생각됩니다 .
방광내시경이 간단한 검사는 아니지만 그래도 한번은 하셔야 하지않을까 싶은데 병원에서는 머라시나요?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