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상담 목록

Question 저희 할머니가 간질성 폐렴에 걸리셨습니다.
작년 3월에 코로나 19에 걸리시고 퇴원한 뒤부터 자꾸 움직이면 숨이 찬다 그러고 새벽까지도 마른 기침이 멈추지를 않으셔서 작년 가을 즈음에 저희 아버지와 함께 병원에 갔더니 간질성 폐렴 (특발성 폐섬유증)이라 진단받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한번 걸리면 완치가 가능한 병도 아닐뿐더러 저희 할머니가 지금 연세가 83세이신데 아버지가 말한 바로는 간질성 폐렴에 주로 쓰이는 약제인 닌테다닙이나 피르페니돈같은 스테로이드성 약물들을 할머니가 너무 연로하셔서 사용하질 못하니 지금으로선 사실상 치료가 불가능하다는 대답을 들었답니다.

그래서 코로나 19에 감염된지 1년 2개월이 지난 지금도 저희 할머니는 일반 감기약으로만 폐렴을 억지로 버티고 계시는 상황입니다.

보다못한 제가 차라리 할머니를 병원에 입원시켜서 치료받게 하는건 어떻냐고 아버지께 건의드렸지만 할머니 본인도 입원은 싫다 그러시고 아버지도 어차피 병원 가도 치료 못하는 병이니 입원보다는 남은 인생 집에 편히 계시게 하시다가 돌아가시면 그때 보내드리는게 맞다는 투로 얘기하셔서 정말 답답하게, 그리고 매정하게 느껴집니다. 아빠 말대로 이대로 내버려두면 예상 수명보다 더 빨리 돌아가시는건 사실상 기정사실일텐데, 정말 저희 할머니를 어떻게든 치료받게 할 방법이 없는걸까요?

그리고 고모가 저희 할머니를 운동을 시킨답시고
아픈 사람을 저녁에 자꾸 밖으로 끌고 나가서 대략 1시간 정도를 산책을 시키고 오는데요, 이게 효과가 있는거면 제가 별 말을 안하겠지만 한번 갔다 오실 때마다 마른 기침이 더 심해지는데다 걷는 도중에 호흡곤란도 심해질거 같은데 정말 간질성 폐렴에 알맞는 운동으로 산책을 시키는게 맞나요?


answer Re : 저희 할머니가 간질성 폐렴에 걸리셨습니다.
이이호
이이호 전문의 창원파티마병원 하이닥 스코어: 1901
전문가동의 0 | 답변추천 0
질문자의 감사 인사 |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하세요. 하이닥 외과 상담의 이이호입니다.

간질성 폐렴은 폐 조직의 변화로 인해 호흡기 기능 저하를 일으키는 만성적인 질환으로, 치료는 쉽지 않은 질환이며 치료법도 다양합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스테로이드나 면역억제제 등을 포함한 약물 치료와 산소 요법 등이 사용됩니다.

고모께서 할머니를 산책시키고 있다고 하셨는데, 간질성 폐렴 환자의 경우 호흡기기능이 저하되어 호흡곤란 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적절한 운동 방법이 필요합니다. 일반적으로 간단한 실내 운동이나 숨쉬기 운동 등이 권장됩니다. 하지만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절한 운동방법이 다르므로, 치료를 담당하는 의료진과 상의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할머니의 경우 스테로이드나 면역억제제 등의 치료가 어려울 정도로 연령이 많으신 상태이며, 적절한 치료방법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엔 치료의 한계를 인지하고, 병을 예방하고 증상을 완화시키는 방법에 초점을 맞추어야 합니다. 일상 생활에서 예방하고자 하는 것들로는 규칙적인 식사와 수면, 건강한 생활습관 등이 있습니다. 또한, 감기 등의 감염병을 예방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가족들 모두의 마음이 답답하고 매우 힘드실 것입니다. 하지만 할머니의 의사결정에 따라 집에서 편하게 생활하시는 것이 현재 상황에서는 가장 좋은 선택일 수도 있습니다. 언제든지 의료진과 상의하시며, 할머니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