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사타구니, 서혜부에 생긴 혹의 원인질환 4가지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7-07-13 18:28

샅(사타구니) 즉 서혜부에 혹이 만져지고, 누르면 아픈 증상은 다양한 원인질환이 있을 수 있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혹이 생기고 낫기를 반복하는 만성적인 병변일 경우에 반드시 정밀검사를 받아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서혜부에 생긴 혹, 무엇이 문제일까요?

창문밖을 바라보는 여성

서혜부에 생긴 혹이 의미하는 질환

탈장 = 서혜부에 덩어리가 생겼다 사라지기를 반복하면 탈장을 의심할 수도 있습니다. 복막이 약해져 뚫리면 이를 통해 장기가 빠져나오는데 서혜부 주위에 잘 생깁니다. 잘 보이진 않아도 서혜부에 뭔가 걸린 듯한 느낌이 들고 소화기능에 문제가 있다면 서혜부 탈장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내버려 두면 빠져 나온 장기가 제자리로 복귀하지 못해 썩을 수도 있기 때문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피지낭종 = 피부의 상피세포가 진피의 피하지방 안으로 들어가서 혹처럼 주머니를 만드는 것으로 그 내용물은 죽은 세포나 피지선에서 나온 기름기 있는 분비물입니다. 피지낭종은 인체 어디에서나 생길 수 있으며, 커지거나 사라지기도 하고 염증이 심해져 터져버리기도 합니다. 증상이 없으면 크게 치료받을 필요는 없으나 이것이 피지낭종인지 다른 문제인지 확인하는 것은 의료진의 진찰이 필요합니다. 피지낭종은 국소마취로 제거할 수 있습니다.

림프절 종대 = 림프절 내부의 세포들이 증식하면서 또는 종양세포와 같은 외부 세포의 침윤에 의해서 림프절이 커질 수 있습니다. 대부분 양성질환이지만 악성질환의 증상으로 생기기도 합니다. 서혜부에 생긴 림프절 종대는 대부분 양성질환으로 주원인은 국소감염 문제입니다. 하지만 항문주위농양이나 고환부위의 염증 등 다른 질환과도 연관성이 있으므로 의료진의 확인이 필요합니다.

한선염 = 한선염은 땀샘에 세균이 감염된 것으로 유방, 항문 주위에도 생기지만 서혜부에 잘 생기는 편입니다. 누르면 아프고 만성적으로 재발하는데, 치료하지 않으면 여러 곳으로 퍼질 수 있어 초기에 잡는 것이 좋습니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50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