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추워 죽겠다’ 현실로? 한파 속 심장건강 지키는 법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8-01-12

최강 한파가 찾아오면서 심근경색, 협심증 등 관상동맥질환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겨울에는 심근경색으로 인한 사망률이 10% 가량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근경색과 협심증 등 관상동맥질환은 관상동맥의 내경이 좁아지면서 심장 근육에 혈류 공급 장애가 생기면서 심장기능 손상으로 이어지게 된다.

심장 통증을 호소하는 남성

관상동맥질환의 대표적인 치료법인 관상동맥중재술은 심근경색과 협심증으로 입원하는 환자에게 흔히 이뤄지는 시술이다.

풍선과 스텐트를 이용해 막힌 관상동맥을 뚫거나 확장하는 방법으로 팔이나 다리의 작은 혈관 속으로 풍선이 달린 도관(카테터)을 넣은 뒤 막힌 부분에서 풍선을 부풀려 혈관을 뚫어준다. 이후 특수 금속으로 이뤄진 격자 모양의 작은 튜브(스텐트)를 넣어 풍선 시술 후 남아 있는 협착을 없애는 원리다.

관상동맥질환을 비롯한 심혈관질환은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한데, 무엇보다 위험인자 관리가 필수다. 건국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김현중 교수는 “위험인자인 음주와 흡연을 줄이고 고혈압과 고지혈증, 비만증, 당뇨병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짠 음식과 튀긴 음식은 가급적 피하고 채소와 과일, 등푸른생선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꾸준한 운동과 충분한 수분 섭취도 필요하다.

특히 겨울철에는 외출 시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 교수는 “찬 공기에 갑자기 노출될 경우 혈관이 수축하고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서 혈압이 높아져 심장과 혈관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며 “체온 유지를 위해 옷을 따뜻하게 입고 핫팩을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1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 박혜선

    글쓴이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다른글 더보기

    나와 당신, 우리 모두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꿈꿉니다. 바른 가치와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세상을 꿈꿉니다. 살아있는 컨텐츠를 전하는 ´커뮤니케이터´ 박혜선 기자입니다.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