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소리 없는 살인자, 간암 예방에 효과적인 ‘이것’은?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8-11-08 16:22

'홍잠'이 독성 물질로 인해 발생하는 간암 예방에 뛰어난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홍잠이란 완전히 자라 몸속에 견사 단백질이 가득 찬 익은 누에를 수증기로 쪄 동결 건조한 숙잠을 말한다.

농촌진흥청과 차의과학대학교 약학대학 김은희 교수 공동 연구팀은 실험용 쥐에 간암 유발 독성 물질을 16주 동안 주 1회씩 투여하는 동시에 홍잠을 매일 1g(60kg 성인 기준 10g)씩 먹였다. 그 결과, 독성 물질만 투여한 쥐의 간에서는 많은 악성 종양이 발생했지만, 홍잠을 동시에 먹인 쥐는 먹지 않은 쥐에 비해 악성 종양 수가 8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누에

세포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암화 증상인 이핵(Binuclear) 현상이 70%, 악성 종양 증식인자인 PCNA가 58%, 암세포의 전이와 재발 인자인 Ki-67이 50% 감소하는 등 간암 관련 지표도 의미 있게 줄어들었다.

또한 홍잠이 간염과 간경화 억제에도 효과적임을 확인했다. 간염과 관련해 대표적인 염증 물질인 TNF-α가 62% 줄고, 간의 손상 여부와 정도를 판단하는 인자인 CYP2E1이 97%, ALT가 41%, AST가 56%, 빌리루빈이 100%, LDH가 83% 줄었다.

간경화와 관련해서도 간의 섬유화 인자인 CoL1a1이 72%, Acta2가 87% 줄었고, 간경화 지표인 GST-pi가 40%, α-SMA가 6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홍잠의 항암 보조식품으로서 가능성을 파악하기 위해 작용 기전 구명과 인체 적용시험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2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