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전동 스쿠터를 이용할 땐 ‘헬멧’이 필수

권예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01-28 13:16

전동 스쿠터 사고로 가장 많이 다치는 부위는 ‘머리’다. 하지만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의 Tarak Trivedi 박사와 연구팀의 관찰 연구 결과, 전동 스쿠터 사용자 중 헬멧을 착용하는 사람은 극히 적었다.

연구팀은 전동 스쿠터 사고로 캘리포니아 남부지역 응급실 두 군데를 방문한 환자 중 약 40%가 머리 부상을 입었지만 이들 중 4.4%만 헬멧을 착용했으며, 193명의 전동 스쿠터 사용자 중 182명이 헬멧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사실을 밝혔다.

헬멧을 착용하는 사람

Trivedi 박사는 “전동 스쿠터는 시간당 최대 24km 정도의 속력을 내는데, 현재 100개 이상의 도시에서 수천 명이 이용하고 있다”며 “이것이 공중 보건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2017년 9월부터 1년간 산타모니카와 로스앤젤레스의 UCLA 의료센터에서 전동 스쿠터와 관련된 부상을 입은 249명의 환자 기록을 검토했다. 그 결과 평균 연령은 34세, 52%는 남성이었고 91.6%는 운전자였다. 이 중 헬멧을 착용한 사람은 4.4%뿐이었다. 부상 부위는 머리가 40.2%로 가장 많았고 대부분 경미한 두개 내 출혈이었으나, 2%에서 두개 내 출혈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도 있었다.

미국 워싱턴 대학의 Frederick Rivara 박사는 “외상성 뇌 손상은 자전거 충돌 사고로 발생하는 사망 원인 중 하나다”며 “자전거 도로 건설 및 헬멧 착용은 이를 88%까지 줄일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Rivara 박사는 “하지만 현재 전동 스쿠터를 사용할 때 어떤 헬멧이 가장 적합한지 불분명하고 이에 대한 데이터 또한 없다”고 지적하며 “전동 스쿠터에 적합한 헬멧을 찾기 위해 여러 테스트 해야 하며, 각 업체는 전동 스쿠터에 맞는 헬멧을 개발하고 홍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사는 또한 전동 스쿠터를 빌려줄 때 헬멧을 제공하지 않는 것에 대해 “안전벨트가 없는 자동차와 같다”고 말하며 “임대 업체에서도 헬멧을 빌릴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학협회저널(The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JAMA)에 실렸으며 Medpage Today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4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