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헬리코박터균이 ‘대사증후군’ 위험 높여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03-22 17:19

위장에 사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이 대사증후군의 위험까지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 ‘소화기질환과학(Digestive Diseases and Sciences)’ 최신호에 실렸다.

분당서울대병원 김나영 교수와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임선희 교수팀은 헬리코박터균의 감염과 대사증후군 사이의 연관성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통증을 호소하는 여성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허리둘레 기준 남성 90cm 이상, 여성 80cm 이상), 고중성지방혈증(중성지방 150mg/dL 이상), 낮은 HDL 콜레스테롤혈증(남성 40mg/dL 이하, 여성 50mg/dL 이하), 고혈압(130/85mmHg 이상), 공복혈당장애(공복혈당 100mg/dL 이상)라는 5가지 요건 중 3가지 이상에 해당하는 것을 말한다.

연구팀은 전국 10개 대학병원 및 건강검진센터를 방문한 16세 이상 2만 1,106명을 대상으로 헬리코박터균 감염 및 대사증후군의 유병률을 확인했다.

그 결과, 제균 치료 경험이 없는 1만 5,195명 중 43.2%(6,569명)가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 또 23.7%(3,598)가 대사증후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헬리코박터균 감염 그룹에서 대사증후군 소견이 나타난 경우는 27.2%(1,789명/6,569명)로 감염되지 않은 그룹의 21.0%(1,809명/8,626명)보다 유의하게 높은 수준을 보였다.

성별과 연령, 체질량지수, 거주지, 가계소득, 교육 정도 등의 인자들을 보정한 후에도 65세 미만에서는 헬리코박터균의 감염이 대사증후군의 위험을 1.2배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65세 이상에서는 헬리코박터균의 감염과 대사증후군 간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에 대해 고령일수록 헬리코박터균 이외에 다른 요소인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과 같은 만성질환 자체가 대사증후군에 더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염증성 물질 생산과 분비를 촉진해 대사증후군이 유발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헬리코박터균 제균 치료 후 대사증후군의 위험성이 감소하는지 등을 확인해본다면 확실한 인과관계를 증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3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