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실내 미세먼지, 파키라 등 공기정화식물로 해결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03-28 13:50 수정 2019-04-05 10:17

시도 때도 없이 불어 닥치는 미세먼지 때문에 공기청정기에, 공기정화식물까지 필수품이 된 요즘이다. 하지만 친환경적인 공기정화식물에 대한 효과에 대해서는 반신반의했던 것이 사실. 최근 농촌진흥청이 지난 4년간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화분 3~5개면 실내 초미세먼지를 20% 가까이 줄일 수 있다고 발표했다. 공기정화식물의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이다.

공기정화식물의 실제 미세먼지 제거 효과는?

식물

농촌진흥청 연구팀은 챔버에 입자의 지름이 10㎍ 이하인 미세먼지(PM 10)를 공기 중으로 날려 3시간 둔 후 가라앉은 큰 입자는 제외하고 초미세먼지(PM 2.5) 300㎍/㎥ 농도의 밀폐된 방을 만든 뒤 한쪽에는 식물을 놓고, 다른 한쪽에는 아무것도 두지 않고 4시간 동안 미세먼지 농도 변화를 조사했다. 4시간은 식물이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광합성 특성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시간이다.

그 결과 미세먼지를 눈으로 볼 수 있는 가시화 기기를 이용해 식물이 있는 방에서 초미세먼지가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특히 초미세먼지를 없애는 데 효과적인 식물은 잎 면적 1㎡ 크기의 식물이 4시간 동안 줄어든 초미세먼지 양을 기준으로 파키라(155.8㎍/㎥), 백량금(142.0㎍/㎥), 멕시코소철(140.4㎍/㎥), 박쥐란(133. ㎍/㎥), 율마(111.5 ㎍/㎥) 등 5종으로 확인됐다. 또 20㎡의 거실에 필요한 화분 개수는 순서대로 3.4개, 3.7개, 3.8개, 4개, 4.7개가 권장됐다. 연구팀은 미세먼지 저감 효율은 좋으면서도 시중에서 구하기 쉽고 실내에서 키우기 쉬운 식물로 선발했다고 밝혔다.

공기정화식물 효과, 화분 3~5개가 초미세먼지 20% 줄여

초미세먼지 ‘나쁨(55㎍/㎥)’인 날을 기준으로 20㎡의 거실에 잎 면적 1㎡의 화분 3~5개를 두면 4시간 동안 초미세먼지를 20% 정도 줄일 수 있다. 20㎡는 약 6평 정도로 대개 25평 아파트의 주방과 거실을 합한 면적이며, 면적 1㎡의 화분 크기는 식물 높이가 1m 정도이다. 연구팀은 생활공간에 공간 부피 대비 2%의 식물을 넣으면 12~25%의 미세먼지가 줄어들기에 기준을 20%로 잡고 적합한 식물 수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미세먼지를 줄이는 식물에는 어떤 특징이 있을까?

전자현미경으로 잎을 관찰한 결과,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효율적인 식물의 잎 뒷면은 주름 형태였고, 보통인 식물은 매끈한 형태, 효율이 낮은 식물은 표면에 잔털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잔털은 전기적인 현상으로 미세먼지 흡착이 어려운 것으로 추정된다.

미세먼지 줄이는 공기정화식물 TOP 5의 특징

실내에 식물을 두면 공기 중의 오염물질을 흡수하고, 증산작용을 하면서 온도와 습도를 조절해준다. 초미세먼지는 식물의 기공으로 흡수돼 없어지며, 또 증산작용에 의해 뿌리 쪽으로 이동한 오염물질이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면서 공기정화를 돕는다. 실제로 숲이 있는 곳의 미세먼지 농도는 일반 도심보다 평균 25.6% 낮으며, 초미세먼지의 농도는 평균 40.9% 낮게 나타난다고 한다.

공기정화를 위한 식물을 고를 때는 식물의 외향이나 기능도 중요하지만 키우는 장소의 온도, 습도 등의 환경, 키우는 사람의 숙련도 등을 고려하여 ‘잘 키울 수 있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1. 파키라(Pachira aquatic)

파키라

△ 사진 = 미세먼지 제거율이 가장 좋은 파키라

미세먼지 제거율이 가장 높았던 파키라는 외국에서는 money tree라 불린다. 야자나무를 닮은 생김새가 시원한 느낌을 주며 음이온을 방출해 공부방에 두기에도 좋다. 실내온도는 21~25℃가 적당하며 겨울에는 13℃ 이상 유지한다. 비교적 그늘진 곳에서도 잘 자라며, 직사광선이 닿지 않는 곳에서 키운다. 흙 표면이 말랐을 때 충분히 물을 주는 정도로 하고, 가을 이후에는 겉흙이 마른 후 2~3일 후에 관수한다. 너무 건조하면 잎이 마르므로 자주 분무해주고 반대로 환경이 습하면 환기를 자주 해주어 습도를 조절한다.

2. 백량금(Ardisia crenata)

백량금 (농촌진흥청)

△ 사진 = 포름알데히드도 제거하는 백량금 (농촌진흥청)

포름알데히드 제거 능력이 우수해 새집증후군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6~8월에 흰 바탕에 검은 점이 있는 꽃이 피며, 향기는 거의 없고, 여름~겨울에 빨간색, 노란색, 흰색의 열매를 맺는다. 창가나 밝은 곳에 두면 열매가 더 많이 생긴다. 실내온도는 16~20℃가 적당하고 겨울에는 5℃ 이상 유지한다. 부식질이 풍부하고 보수력이 좋은 토양이 적합하며, 사계절 모두 흙 표면이 말랐을 때 물을 충분히 주면 된다. 실내에서 키우면 50cm 정도 자라며 키우기 쉬운 종류에 속한다. 건조할 때 벌레가 잘 생기므로 자주 분무해 잎이 건조하지 않게 관리한다.

3. 멕시코소철(Zamia furfuracea)

멕시코소철 (농촌진흥청)

△ 사진 = 초보자도 키우기 쉬운 멕시코소철 (농촌진흥청)

소철이라는 이름은 식물이 쇠약할 때 철분을 주면 회복된다고 해서 붙여졌다. 생장 도가 빠른 편이며 100cm까지 큰다. 실내온도는 21~25℃, 겨울최저온도는 10℃ 이상 유지하며 햇빛이 잘 들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서 관리한다.

넓은 잎에 갈색 잔털이 뒤덮여 있어 먼지로 오해하기도 하는데, 잔털은 외부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도구로 잎을 닦는 등 손상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강한 빛과 그늘 모두에 잘 적응하여 성장하고 비료도 거의 필요하지 않으며, 흙 표면이 말랐을 때 충분히 물을 주는 정도로 관리하면 돼 초보자도 키우기 쉽다. 겨울에만 화분의 흙 대부분이 말랐을 때 충분히 물을 주는 정도로 관리하면 된다. 단, 흙은 배수가 잘되는 비옥한 것으로 선택한다.

4. 박쥐란(Platycerium bifurcatum)

박쥐란

△ 사진 = 늘 촉촉하게 물을 줘야 하는 박쥐란

건조한 것보다는 습한 환경을 좋아하는 박쥐란은 평소 잎이 마르지 않도록 자주 분무해준다. 강한 직사광선은 피하고 해가 잘 드는 양지나 반양지가 좋다. 흙을 촉촉하게 유지하는 정도로 물을 주면 된다. 겨울에는 흙이 말랐을 때 충분히 물을 주면 된다. 실내온도는 16~20℃로 하고 겨울최저온도는 13℃ 이상 유지한다. 초보자보다는 어느 정도 식물 관리를 잘하는 사람이 키우기 좋다.

5. 율마(Cupressus macrocarpa)

율마

△ 사진 = 직사광선에 노출될수록 잎이 풍성해지는 율마

햇빛을 좋아하는 식물이라 가장 양지바른 곳에 두어야 한다. 직사광선에 많이 노출될수록 잎이 건강하게 자라 풍성해진다. 햇볕을 많이 쬐는 만큼 뿌리가 잎의 초록과 수분 유지를 위해 끊임없이 물을 빨아들이므로 흙에 물을 흠뻑 주어야 한다. 수분이 부족해지면 잎이 갈색으로 변해버린다.

한편 농촌진흥청에선 식물의 공기 정화 효과를 높이기 위해 공기를 잎과 뿌리로 순환하는 식물-공기청정기인 ‘바이오월’을 개발한 바 있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식물-공기 청정기 ‘바이오월’

△ 사진 =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식물-공기 청정기 ‘바이오월’

바이오월은 공기청정기처럼 실내 공기를 식물로 순환시켜 좀 더 많은 공기를 정화하는 효과가 있다. 흡입된 공기가 식물과 토양에 의해 유해물질은 제거되고 향균 필터를 거쳐 다시 배출되는 순환형 시스템으로 화분에 심은 식물에 비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7배 정도 높다. 화분에 심은 식물의 시간당 평균 저감량은 33㎍/㎥인데 반해, 바이오월은 232㎍/㎥이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13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미세먼지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