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유방암 수술 후, 일상에 생기를 불어넣는 법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05-15 16:16 수정 2019-05-15 16:16
가슴을 어루만지고 있는 여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 자료에 의하면 2018년 유방암 환자는 205,394명으로 나타났다. 유방암은 사망률이 높은 암 중 하나이며, 재발할 우려가 커 수술 후 올바른 관리와 생활 습관,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유방암은 치료 후 5년 생존율이 평균 76%로 양호한 편이지만 유방절제술을 받을 경우 여자로서 상실감이 클 수밖에 없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가족과 주변 사람들은 환자가 가능한 한 빨리 심신을 추스를 수 있도록 편안한 환경을 만들어주고, 환자 스스로는 일상생활에 적응하고 마음의 안정을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 미국 건강의학포털 WebMD에서 추천하는 유방암 치료 후 재발을 예방하고 안정적인 생활에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을 소개한다.

요가와 태극권

요가, 태극권과 같은 운동은 호흡과 움직임을 연결해 심장박동수나 혈압, 뇌파를 느리게 하는 효과가 있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에서 유방암 치료를 받은 27~76세 여성 200명을 무작위로 모집해 한 그룹은 12주간 매주 90분씩 2번 요가 운동을 하고 나머지 그룹은 운동하지 않았다. 그 결과 요가를 한 집단의 만성적인 피로도는 운동하지 않은 집단보다 57% 낮았으며 염증도는 20% 낮게 나타났다. 유방암 치료를 받은 여성들이 가장 많이 겪는 만성적인 피로를 개선하는데 요가나 태극권과 같은 운동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예술과 가까워지기

도자기에 그림그리고 있는 여자

훌륭한 예술가가 될 필요는 없다. 그저 좋아하는 그림을 그리고 음악을 듣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단순히 그림을 보고, 직접 그리고 무언가를 조각하고 만들 때 감정의 해소를 통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또한 음악 치료는 사람의 감정을 음악을 매개체로 활용해 정서적·신체적 건강을 돕는다.

외모 변화를 시도하라

치료 약으로 인해 생긴 탈모와 피부 트러블, 유방절제술의 흔적 등은 유방암 치료를 받은 여성들에게 큰 충격으로 다가온다. 외모에 자신감이 떨어지면 밖에 나가는 것을 꺼리고 사람을 만나는 것조차 피하게 될 수 있다. 외모 변화로 인해 기분이 좋아지고 자신감이 높아지면 삶의 질이 향상되고 강인함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가발을 맞춰 쓰거나, 새로운 메이크업에 도전하거나, 새로운 가슴 모양에 맞는 브래지어를 맞추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현실을 받아들이고 새로운 목표에 집중하라

유방암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과감하게 적어보자. 내 생각과 목표에만 집중해 희망적인 내용부터 두려운 감정까지 모두 써 내려가다 보면 스트레스 신체 증상이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

친구와 가족의 보살핌을 받더라도 나와 같은 경험을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 유방암 치료를 받은 사람들을 만나 서로의 고충을 이야기하고 조언을 구하면 새로운 희망과 목표가 생길 것이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2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유방암 유방 여성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