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한강에서 텐트치고 맥주 한 잔? 더워질수록 ‘이것’ 주의!

이보미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05-30 14:49

더워질수록 한강이나 야외 곳곳에서 텐트를 설치해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많다. 좁은 텐트에서 웅크린 자세로 오래 있으면 여기저기 뻐근한 통증을 느끼기 쉽다. 또 야외에서 즐기는 치킨과 맥주가 관절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 야외에서 즐거움을 만끽하려는 방법이 신체에 무리가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텐트 속 중요한 것은 자세
텐트 속 중요한 것은 자세 한강이나 공원에서 시간을 보낼 때, 햇빛과 바람을 막는 원터치 텐트를 활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작고 휴대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인데, 그만큼 공간이 협소하고 재질이 얇아 장시간 내부에서 앉거나 누워있다가 오히려 몸이 뻐근하거나 어깨와 허리에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천장이 낮고 좁은 공간에 여럿이 앉아 있으면 구부정하고 움츠리는 자세를 취하게 되고, 얇은 소재의 텐트 바닥에 눕는 자세에 따라 특정 부위에 압력이 집중된다. 누울 때 좌우대칭의 균형을 이루면 좋지만 좁아서 불가능하다면 척추의 정상적인 만곡을 크게 해치지 않도록 의식적으로 노력하자.

하이닥 상담의사 백경일 의무원장 (신경외과 전문의, 강북힘찬병원)은 “앉아서 바른 자세로 있더라도 상체의 무게를 그대로 허리가 받아야 해 무리가 되기 때문에 가끔씩 일어나 걷거나 스트레칭을 해주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텐트는 최대한 반듯하고 평평한 지면 위에 설치하되 맨바닥에 눕지 말고, 가급적 보온 및 완충작용을 할 수 있는 담요나 매트를 깔고 사용하면 좋다.

치맥의 역습, 발작성 발 통증
치맥의 역습, 발작성 발 통증 한강이나 야외 페스티벌에서 빠지지 않는 메뉴는 치킨과 맥주 등 기름진 안주와 술이다. 치킨과 맥주는 통풍의 원인이 되는 퓨린이 많은 음식이다. 기름진 육류와 맥주를 함께 즐기면 혈액 내 요산 수치를 증가시키고, 그 결정체가 관절에 쌓여 붓고 아픈 증세를 일으키는 병이 통풍이다.

하이닥 의학기자 진호선 원장 (정형외과 전문의, 목동힘찬병원)은 “요산이 혈액 속에 많아지는 것은 생성되는 양과 배설되는 양의 차이”라며 ”퓨린 대사의 장애로 많아진 체내 요산이 관절에 침착되면 급성 염증성 관절염을 일으켜 환자는 극심한 발작성 통증을 느끼게 된다”고 설명했다.

발가락이나 발이 벌겋게 붓고 열이 나며 몹시 아픈 통픙 발작은 과거에 중년 이후 남성에게 드물게 발생하다가 식생활의 변화로 젊은 남성들도 통풍 증상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크게 늘고 있다. 통풍 발작이 오면 아픈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하고, 편한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1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