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여름철, 갑자기 복통이 생기는 원인은?

이보미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06-28 11:30 수정 2019-07-05 09:52

여름철, 이유도 없이 갑자기 복통이 생겨 화장실로 직행하거나 배를 잡으며 식은땀을 흘리는 경우가 있다. 더운 날씨 때문에 식품이 쉽게 부패하고 전염성 질환이 생기기 쉬워 배가 아픈 증상으로 이어지는 것. 여름철 흔히 발생하는 복통의 원인과 치료법을 지금부터 알아보자.

여름철, 갑자기 복통이 생기는 이유는?

△ 감염성 설사
설사는 하루에 세 번 이상 묽은 변이 나오는 증상으로 하루 총대변량이 200g 이상 넘을 때 진단한다. 감염원, 즉 상한 음식에 의해 발생하고 오심, 구토, 복통 등이 수반될 때 감염성 설사라고 한다.
대부분이 2주 미만의 급성 설사로 나타나는데 대게 병원성 미생물에 오염된 물을 섭취하여 발병하는 수인성, 오염된 식품을 먹어 생기는 식품 매개성으로 나타난다.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이선영 교수는 “일반적으로 잠복기가 짧을수록 구토 등의 상부위장관 증상이 더 심하며, 잠복기가 길수록 하부위장관 증상인 설사가 구토보다 심하다”고 이야기한다. 미생물 감염을 유발할 수 있는 주요 원인 음식물을 다음과 같다.

식중독

감염성 설사가 시작되면 탈수되기 쉬우니 수액이나 전해질 음료로 수분을 보충하고 고체 형태의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이 좋다. 고령이거나 면역 저하 상태, 인공기구를 장착한 취약한 환자이거나 장티푸스, 콜레라, 캄필로박터, 대장균에 의한 위험한 감염일 때, 발열이 동반된 심한 설사일 때만 항생제인 시프로플록사신을 3~5일간 처방한다. 감염성 설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물과 비누로 손을 자주 씻고, 깨끗한 물과 음식만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음식이 조금이라도 상한 것 같으면 되도록 먹지 않는다.

△ 장티푸스· 파라티푸스
장티푸스나 파라티푸스는 창자열을 발생하는데 이는 복통뿐 아니라 발열, 두통, 상대적 느린맥 등이 함께 오는 증후군이다. 이는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통해 전염된다. 장티푸스는 10~14일의 잠복기를 가지는데, 장기간 지속하고 심하지 않은 발열, 둔한 앞쪽 두통, 권태감, 근육통, 마른기침, 식욕부진, 구역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파라티푸스는 장티푸스보다 잠복기는 짧고 증상은 비슷하지만 경증이다.

해외 유입 장티푸스를 조심하자

그중 해외여행과 국내 거주 외국인이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해외 유입 장티푸스가 문제시 되는 실정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8년 신고된 장티푸스 환자 68명 중 40명(58.8%)이 라오스, 베트남 등 동남아를 방문했다.

여행 중에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올바른 손 씻기, 안전한 음식 섭취, 길거리 음식 먹지 않기, 포장된 물과 음료수 마시기, 과일 채소는 먹기 전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 먹기 등 생활 수칙을 지키고 고위험군의 경우(장티푸스 보균자와 밀접하게 접촉하는 사람 등), 장티푸스가 유행하는 지역(동남아시아, 인도, 중동, 중남미, 아프리카)으로 여행하는 사람 및 체류자, 장티푸스균을 취급하는 실험실 요원)에서만 선별적으로 접종을 권장한다.

△ 무균성 뇌수막염
아이가 갑자기 복통을 호소하면 장간막 림프절염을 의심해보자. 이는 주로 장 바이러스, 아데노바이러스, 인플루엔자 등 소아에서 급성 감염으로 흔히 발생한다. 특히 매년 5월에서 10월경까지는 장 바이러스인 콕사키 바이러스, 에코 바이러스 등에 의한 무균성 뇌수막염이 유행한다. 이는 4~14세 아동에게 많이 발생하는데 두통, 목 강직, 발열과 함께 구토, 설사 등의 위장관 증상이 나타나고 복통이 23~55%에서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무균성 뇌수막염은 복통을 유발한다

2004년 한국 소아청소년과학지에 실린 “여름철 무균성 뇌막염 환자의 복통과 장간막 림프절염의 연관성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2001년 6월부터 7월까지 한 달간 대구가톨릭대학교 병원 소아과에서 뇌수막염이 진단된 환자 30명 중 93.3%가 장간막 림프절염이 관찰되어 복통이 동반했다. 복통은 무균성 뇌수막염 초기에 발병하나 그중 83.3%가 1~3일 사이에 사라지는 것으로 관찰되었다.
무균성 뇌수막염은 정상 면역 능력을 갖추고 있으면 7~10일이면 대부분 완전히 회복한다.

다만 아직은 일반인은 특정 항생제 치료가 필요한 세균성 뇌수막염과 무균성 뇌수막염을 구분하기 어려우므로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 전문의의 진단을 받자. 무균성 뇌수막염은 예방접종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식사 전·후, 용변을 본 후 손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위생을 강화해야 한다. 또한 어린이집, 놀이방 등과 같은 시설에서는 오염된 표면과 물건들을 일차적으로 물과 비누로 씻은 후 희석된 염소 용액을 이용해 소독하면 매우 효과적으로 감염을 막을 수 있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4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