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겨울철 질환으로 알았던 뇌졸중, 여름이 더 위험해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07-05 09:00 수정 2019-07-05 09:20

뇌졸중은 뇌에 혈류 공급이 중단되어 빠른 시간 내에 뇌세포가 사멸하여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하는 질환이다. 이는 우리나라 국민 4명 중 1명에게 발병하며, 사망률 46%로 단일질환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뇌졸중

무서운 뇌졸중, 겨울 질환인 줄 알았다고?

대부분 뇌졸중은 겨울 질환으로 생각한다. 이는 추운 날씨로 인해 혈관이 수축해 그 유병률이 높인다고 생각하는데, 사실은 여름에 더 많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뇌졸중 환자 수는 겨울 12월보다 여름 7월에 더 많은 것으로 나왔다. 이와 더불어 미국 심장학회에서도 온도가 1도씩 오를 때마다 뇌졸중 사망률이 2%씩 증가한다고 보고하고 있다. 왜 그런 걸까?

이는 여름철 높은 기온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온도가 올라가면 혈관이 확장되는데, 이것이 혈류를 느리게 만들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도록 만든다. 이와 함께 여름철 탈수 현상은 혈액의 점도를 높게 만들어 뇌졸중의 위험을 높인다.

이 뿐만 아니라, 여름철 급격한 온도 차도 하나의 원인이다. 실내외 온도 차가 크거나, 갑자기 차가운 물을 마시는 경우로, 이처럼 갑작스러운 온도변화가 혈관에 스트레스를 줘 뇌졸중의 위험이 높아지게 된다.

여름철 뇌졸중, 어떻게 예방할까?

여름철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 가장 중시되어야 할 부분은 체온 조절이다. 평소 실내외 온도 차는 5~10도 정도, 고혈압 환자라면 4~5도가 넘지 않게 유지한다. 그리고 혈액의 점도가 높아지는 것도 하나의 원인이기 때문에 야외 활동 시에는 항상 물을 휴대해서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하도록 한다. 되도록 한낮에는 야외활동을 삼가고, 격한 운동은 피하도록 한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6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