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비가 오면 왜 무릎이 쑤실까?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07-17 13:58

흔히 기분이 좋지 않으면 ‘나 오늘 저기압이야’라고 말한다. 저기압인 날은 비가 오고 흐린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이를 빗댄 것이다. 저기압인 날, 어르신들은 비가 오는 때를 기가 막히게 눈치챈다. 어릴 적 할머니가 날이 흐린 날 무릎을 두드리며 “곧 비 오니까 빨래 걷자”라고 말하면 얼마 후에 비가 후두둑 쏟아져 놀란 경험이 있을 것이다.

무릎

무릎 통증은 저기압과 연관이 있다. 흐린 날에는 대기의 압력이 낮아지고, 저기압 상태가 되면 우리 몸을 압박하는 압력도 줄어든다. 이렇게 되면 우리 신체 내부의 압력은 상대적으로 높아진다. 비행기 탔을 때의 경험을 떠올리면 이해하기 쉽다. 비행기가 이륙하게 되면 귀가 막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이륙 시 기내 기압이 일시적으로 낮아지면서 귓속 고막이 바깥으로 부풀기 때문이다.

관절도 비슷하다. 기압이 낮아지면 관절 내 압력이 높아지면서 관절 내 조직의 팽창이 일어나 신경을 자극하게 되고, 이때 통증이 발생한다. 저기압일 때 통증을 유발하는 원인은 또 있다. 흐리거나 비가 오는 날이면 기온이 떨어지는데, 이때 관절로 오는 혈류량이 줄어들면서 염증 유발 물질이 늘어나면서 통증이 심해지는 것이다.

하지만 모두가 비가 오면 무릎이 쑤시는 것은 아니다. 주로 노인, 그리고 여성에게 나타나는데, 관절이 노화되는 이른바 ‘퇴행성 관절염’이 찾아오기 때문이다.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연골의 점진적인 손상, 혹은 퇴행성 변화로 관절을 이루는 뼈와 인대 등에 손상이 일어나 염증과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대표적인 ‘노환’으로 전체 질환자의 91%가 50대 이상이다.

여성에게 더 자주 찾아오는 이유도 있다. 퇴행성 관절염을 앓고 있는 사람의 72%가 여성이기 때문이다. 남성보다 여성의 유병률이 3배나 높은 이유에 대해 연세건우병원 조승배 원장은 “여성이 남성보다 무릎 주변 근육이 약한 것이 일차적인 이유”라고 설명한다. 선천적인 근력과 근육 힘의 차이가 다르기 때문에 여성의 관절 손상이 더 심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답변만으로는 제대로 설명되지 않는 게 있다. 50세 이전의 퇴행성관절염 유병률은 남녀 모두 비슷하지만, 50대를 넘어서면 성별 간 차이가 급격하게 나타난다. 이에 조승배 원장은 50대 이후 여성에게 퇴행성 관절염이 더 쉽게 찾아오는 또 다른 원인에 ‘폐경’이 있다고 이야기한다.

최근 장마철이 찾아오면서 퇴행성 관절염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통증을 더 자주 호소한다. 장마철 관절염 통증 예방을 위해 다음과 같은 방법을 제안한다.

- 선풍기와 에어컨 같은 찬바람을 최대한 피한다.
- 따뜻한 욕탕에 들어가 혈액순환을 시켜준다.
- 가볍고 따뜻한 이불을 덮고 편안하게 잠을 잔다.
- 실내 외 온도 차가 5도 이상 나지 않도록 하고, 습도조절에도 신경 쓴다.

통증이 심해질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조승배 원장은 “최근 수술법이 발달해 환자의 손상된 관절만 정확히 계산해 대체하는 수술법도 보편화됐다”라고 설명하며, “합병증도 적고 수술 방법도 그 복잡도가 훨씬 덜 한 만큼 과거보다 수술 부담이 많이 줄어들었다”고 덧붙였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5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