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1분 Q&A] 갑작스러운 체중 감소, 건강에 괜찮을까?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07-30 14:10

Q. 약 5년 전부터 조금만 자극적인 음식을 먹으면 몇 주, 길게는 몇 달 동안 설사를 동반한 복통을 겪어 병원을 찾았더니, 과민성 대장 증후군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최근 7개월 전부터 배가 아프고 설사하는 증상이 나타나며 몸무게가 5kg 정도 빠졌습니다. 갑작스러운 체중 감소가 신경이 쓰이는데 괜찮은 걸까요?

체중계

A. 임상적으로 6-12개월 동안 원래 체중의 5% 이상 체중이 감소하면 환자의 나이 및 질병 여부, 증상 등에 따라 세밀하게 평가할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고령일 경우에는 암과 관련된 검사를 가장 먼저 시행하여야 합니다.

지속적인 설사와 복통이 있는 경우라면 설사 자체로도 체중감소가 있을 수 있지만 불편감 때문에 식사를 잘 하지 않거나 식사량이 줄어들면서 체중 감소가 생기는 경우도 많습니다. 위·대장 내시경 및 초음파, CT 등에서 특이 소견이 없고 복통과 설사(혹은 변비)가 반복될 때는 보통 신경성인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라 진단을 했지만, 최근에는 장내 세균총 불균형을 원인으로 보기도 합니다. 즉, 유해 세균 비율이 높아지거나, 원래 균이 거의 존재하지 않는 소장과 같은 부위에 균이 과증식하는 경우 복통, 설사 등의 과민 장 증후군 증세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에 적절한 항생제와 프로바이오틱스 등으로 치료하는 연구 및 사례도 최근 많아지고 있습니다.

더불어 추가로 체중감소, 설사가 있을 시 갑상샘 항진증을 염두에 둘 필요도 있습니다. 혈액검사 시 갑상샘 관련 검사를 받지 않으셨다면 추가로 검사 받길 추천합니다. 혹은 특정 음식을 먹을 때 복통, 설사가 있지는 않은지 따져볼 필요도 있겠습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상재형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5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