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요로결석이 잘 생기는 여름, 치료 방법은?

박세준 |유로진비뇨기과의원(천안점)
등록 2019-08-08 17:51 수정 2019-08-08 17:54

요로결석은 소변이 나오는 길에 결석(돌)이 생긴 것으로, 소변에 칼슘 및 염분 종류가 다량 용해되어 있는 경우, 이러한 구성성분이 어떤 원인에 의해 균형을 잃으면 염분의 결정체가 되어 만들어진다.

요로결석이 생기는 주원인으로는 수분 섭취 감소가 있다. 특히, 땀을 많이 흘리고 체내의 수분이 감소하는 여름철에는 결석이 잘 생기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복통을 호소하는 남성

또한, 활동이 많은 20~40대의 청년기에 주로 발생하며 남자가 여자보다 2배 정도 더 발생하는 질환이다. 탄산칼슘 등의 제산제나 비타민D의 양을 많이 섭취하였을 경우, 같은 자세로 오래 앉아있거나 높은 온도에서 일하는 경우 요로결석의 원인이 될 수 있기에, 본인의 생활 및 근무 환경이 이에 해당되는 경우 자신이 결석이 생길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가지고 주의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4배 이상 발생할 확률이 높기에, 가족 중에서 요로결석 증상을 경험한 사람이 있는지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요로결석은 신장, 요관, 방광, 요도에 결석이 형성되어 통증, 감염, 요폐색, 신부전 등의 합병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꼭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정확한 치료를 위해서는, 환자의 결석 위치, 단단함, 크기 등을 확인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먼저 소변과 혈액검사를 하며, 단순 복부 X-ray 촬영, 초음파 검사, 요로 조영술, CT(단층촬영) 등 환자의 신체 상태를 고려한 다양한 검사를 진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검사 결과 결석의 크기가 5mm 미만일 경우에는 수분을 다량으로 섭취하면서, 줄넘기 등의 운동을 하여 결석이 자연 배출 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방법을 진행할 수 있다.

하지만, 결석의 크기가 크고 단단할 때는 체외충격파쇄석술을 통해서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 체외충격파쇄석술은 수술 조작 없이 몸 밖에서 충격파를 발사하여 결석을 잘게 분쇄하고 자연 배출이 되도록 유도하는 치료 방법으로, 입원이 필요 없으며 당일부터 일상생활이 가능하기에 사회생활을 하는 남성들도 시간에 대한 적은 부담으로 치료를 진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쇄석술 후에 분쇄된 요석은 보통 2주 이내에 자연적으로 배출되며, 3개월 이후 시술의 성공 여부를 판정하며, 결석이 크거나 단단하면 반복하여 시술하기도 한다.

요로결석은 치료도 중요하지만, 평소 관리도 중요하다. 10년 이내 50% 이상의 환자에서 재발하는 질환이기에, 치료 이후에도 식이조절과 충분한 수분 섭취에 신경을 써야 한다.

하루 2L이상의 충분한 물을 마시며, 염분과 수산 섭취를 제한하고, 구연산 함유 음식 섭취의 양을 늘리는 것이 요로결석의 재발을 예방하는 습관이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박세준 원장 (비뇨기과 전문의)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5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