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풍선처럼 부푸는 복부 팽만 통증, 어떻게 해결할까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08-23 09:00

마치 배에 풍선이 들어 있는 것처럼 부풀어 오르는 복부 팽만. 전체 인구의 약 10~30%가 경험하는 흔한 증상이지만 단순히 복부가 불편한 것뿐만 아니라 복통, 변비 등이 동반되어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한다. 기능성 위장장애 환자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앓고 있거나 만성 변비가 있는 여성에게 흔히 나타나며, 장으로 과다하게 공기가 흡입되거나 특정 음식을 먹는 경우, 우울증, 척추측만증이 있는 경우에도 생기는 등 원인은 다양하다. 복부 팽만이 생기면 배가 부풀어 오르는 것은 물론 트림, 신물, 구역질, 방귀, 복통, 경련 등의 소화기 증상뿐만 아니라, 심하면 횡격막과 폐를 압박해 숨이 찰 수도 있다.

복부팽만

복부팽만, 증상별 의심 질환은?

복부팽만이 갑작스럽게 생겼거나,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불편함과 통증이 느껴진다면 소화기계 질환의 신호 및 징후일 수 있으므로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복부가 급속하게 팽만하면서 심한 복통이 느껴지는 경우는 장폐색, 급성 장기출혈 등일 수 있고, 체중이 감소하면 간경변증, 악성종양 등을 의심할 수 있다. 구역질과 복통이 동반된다면 소화성 궤양, 위장관염이 있는지 확인해보아야 한다. 또한 복부 팽만과 함께 잦은방귀, 트림, 변비 혹은 설사가 나타나면 소장 및 대장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식사 후에 일시적으로 복부 팽만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기능성 소화불량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생활 습관의 개선을 통해 어느 정도 호전시킬 수 있다. 하지만 식사와 상관없이 복부팽만 증상이 장기간 지속하거나 증상이 심하면 병원을 방문해 원인 파악을 위한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만성적인 복부팽만을 완화하는 생활 습관

가스를 유발하는 음식을 자제하고 올바른 식생활을 실천하면 복부 팽만을 어느 정도 완화할 수 있다.

복부팽만을 완화하는 생활 습관

조금씩 자주 먹고, 천천히 먹는다 = 식사 후 소화불량과 복부팽만이 심하다면 과식을 피하고 조금씩 자주 먹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또한 빨리 먹고 제대로 씹지 않고 음식물을 넘기는 것은 공기를 삼키게 되어 복부 팽만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많이 씹고 천천히 먹는 것만으로도 팽만감을 줄일 수 있다.

하루에 레몬워터 2~3잔씩 마시기 = 미지근한 물에 레몬을 넣어 마시면 소화에 필요한 산 및 담즙 분비를 촉진해 소화불량과 복부팽만을 완화해준다. 또한 항산화 성분인 플라보노이드와 비타민 C가 풍부해 면역력 증진을 돕는 효과도 함께 누릴 수 있다. 이 밖에도 페퍼민트 차나 생강차, 파인애플 등에는 팽만감을 줄이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기름기 많고 짠 음식 피하기 = 튀김이나 패스트푸드와 같은 기름진 음식은 소화 속도를 감소 시켜 음식이 장에서 오래 머무르기 때문에 가스가 더 많이 생성된다. 소금 역시 과도하게 섭취하면 수분 정체 현상이 생겨 복부 팽만 증상을 유발한다. 요리할 때 소금을 적게 사용하는 습관을 들이고 불필요한 지방의 섭취는 줄이도록 하자.

유산소 운동 꾸준히 하기 = 유산소 운동은 심박 수를 높이고 소화관 내부의 음식물이 이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걸을 때 발생하는 진동에 의해 장이 움직여 가스가 배출된다. 조깅이나 빨리 걷기, 수영 등의 유산소 운동을 최소 매주 1시간씩 꾸준히 할 것을 권한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4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