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콜라겐 덩어리 ‘명태껍질’, 먹을수록 예뻐진다?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11-08 10:42

지방함량이 적어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자랑하는 명태는 노가리부터 코다리까지 이름만 35가지다. 수십 가지의 이름만큼 머리부터 내장까지 버릴 것이 하나 없어, 예로부터 머리는 체했을 때 소화제로, 간은 기름을 짜서 등불기름으로, 명태껍질은 접착제로 사용하기도 했다. 또한, 한방에서는 명태를 간 해독에 좋은 음식으로 꼽으며, 일찍이 해장국 등 숙취 해소 용도로 많이 활용되어 왔다.

명태

먹을수록 예뻐진다는 ‘명태껍질’

명태의 여러 효능 중 최근 주목받고 있는 것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껍질이 ‘콜라겐’ 덩어리로 피부 미용에 매우 효과적이라는 점이다. 이는 우리가 흔히 콜라겐이라고 하면 떠올리는 돼지껍데기나 도가니보다도 피부에 더 좋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로 일본의 한 연구에 따르면 돼지껍질과 같은 육류콜라겐의 흡수율은 2%인데 반해 명태와 같은 어류 콜라겐의 흡수율은 무려 84%로 나왔다. 이 뿐만 아니라 나이아신, 레티놀 성분이 풍부해 피부를 매끄럽게 하고 주름을 방지하는 데 도움을 주고, 트리토판, 라이신과 같은 필수 아미노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면역력 증진에도 효과적이라고 한다.

명태껍질, 어떻게 먹을까?

명태껍질은 비타민 C가 풍부한 채소와 함께 곁들여 먹는 것이 좋은데, 이는 비타민 C가 콜라겐의 재합성을 돕기 때문이다.

△ 밥반찬으로 제격인 ‘명태껍질 무침’

재료: 명태껍질 한 줌, 간장 2큰술, 올리고당 2큰술, 고춧가루 1큰술, 다진 마늘 1/2큰술, 통깨 약간

만드는 법

1. 명태 껍질은 높은 온도에서 기름에 볶으면 콜라겐이 파괴되기 때문에, 명태 껍질이 갈색으로 변할 때까지 약 불에 살짝 볶는다.

2. 간장 2큰술, 올리고당 2큰술, 고춧가루 1큰술, 다진 마늘 1/2큰술을 넣고 약한 불에 살짝 끓인 후 불을 끈다.

3. 양념장에 명태껍질을 버무려 준다. 그리고 통깨를 뿌린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6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피부미용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