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겨울철 다이어트, 차(茶) 마시며 빼자

이보미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12-06 11:20 수정 2019-12-06 11:22

예로부터 차(茶)는 미인의 단짝으로 여겨져 왔다. 찻잎에 따라 각기 다른 효능을 지니고 있다 보니 자신이 가꾸고 싶은 부위와 연관이 높은 차를 골라 마시는 것. 요즘처럼 쌀쌀해진 날씨에는 따뜻한 한 잔의 차를 더해 '미인 지수'를 높여보는 게 어떨까?

특히 다이어터라면 차와 친하게 지내는 게 좋다. 수분공급, 부기 완화 등 몸매관리에 도움을 주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몸매관리에 도움이 되는 '지방타파 차'는 무엇이 있을지 소개한다.

▲ 세계 10대 명차 '보이차'
보이차'중국인의 몸매관리 비결' 중 하나로 여겨지는 게 보이차다. 이는 양귀비가 황실에서 즐겨 마실 정도로 효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10대 명차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한다. 보이차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것은 카테킨 성분이 지방 연소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또 폴리페놀의 일종인 갈산 성분이 체내 지방흡수를 막고, 콜레스테롤 수치도 낮춰준다. 꾸준히 섭취하면 복부 내장지방 수치가 줄어드는 연구 결과도 있다.
365mc 노원점 채규희 대표원장은 "보이차나 녹차에 많이 들어 있는 카테킨은 지방 세포 수 및 크기의 감소를 유도해 비만을 억제하는 효과가 알려진 대표적인 다이어트 차"라며 "단, 카페인에 예민하거나 철분제를 복용 중이라면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 자극적인 음식 많이 먹었다면 '팥 차'
팥팥에는 사포닌과 칼륨의 함유량이 많아 혈압 조절, 붓기 완화, 노폐물 배출 등에 탁월하다. 팥을 팔팔 끓여 거품을 걷어낸 물만 마시면 된다. 팥 차에는 단백질, 식이섬유, 비타민B1 등도 풍부해 다이어트 시 부족할 수 있는 영양분을 보충하기에도 좋다. 평소에 맵거나 짠 음식을 즐겨 먹었다면 팥 차로 노폐물을 배출시키고, 부기 관리에 나서보자.
단 이를 과도하게 마시면 이뇨작용이 지나치게 활발해져 만성 탈수로 이어질 수 있다. 또 칼륨 성분이 많이 들어 있어 신장이 나쁜 사람은 피해야 한다.

▲ 남미의 녹차 마테차
마테차남미사람들이 즐겨 마시는 '마테차'도 다이어터라면 마셔볼 만하다. 특유의 씁쓸한 맛이 특징인 마테차 속에는 클로로겐산과 판토텐산 성분이 체지방 분해 및 감소에 도움을 준다. 미네랄과 비타민도 풍부해 면역력 증진에도 유리하다. 운동 중에 섭취 시 탄수화물 분해를 도와 칼로리 소모를 가속하며 식전에 섭취 시 포만감을 일으켜 과식을 막아준다.

▲ 붉은 꽃잎이 매력적인 히비스커스차
히비스커스차특유의 상큼한 향과 붉은빛을 내는 '히비스커스차'는 말 그대로 예뻐지는 차다. 클레오파트라도 미모를 유지하기 위해 마신 차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카페인이 없어 불면증을 겪는 사람들도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특히 히비스커스에 들어있는 하이드록구연산(HCA) 성분은 다이어트 보조제에도 널리 쓰이는 성분이다. 채 대표원장은 "HCA는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변환되는 것을 막아 체지방을 줄여주는데, 밥·떡·면·빵 등 탄수화물 섭취가 많은 한국인에게 유리한 성분"이라며 "이와 함께 비타민 C와 안토시아닌 성분도 풍부해 노화 방지 및 피부 미용에도 탁월한 만큼, 체중감량 시 나타날 수 있는 피부 탄력 저하에도 도움을 준다"고 했다.

이처럼 차는 다양한 효능을 일으키다 보니 물 대신 차를 마시면 어떨까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채 대표원장은 "차가 생수를 대신할 수는 없다"며 "이뇨 작용을 유발하는 성분이 들어 있는 경우 만성탈수를 유발하기 쉽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평소 탄산음료나 주스 대신 따뜻하게 우려낸 차를 마시는 것은 권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11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비만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