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소아아토피 고민, ‘면역력 회복’부터

장혁 |생기한의원
등록 2019-12-12 08:00

날씨가 춥고, 건조해지면 더욱 심해지는 소아아토피는 겨울철이 되면 더 극심한 가려움을 호소하며 증상이 악화된다. 실내외 온도 차가 커지면서 피부 면역력이 약화하고 계속되는 영하의 날씨에 약해진 피부가 더 자극될 수 있어 관리에 주의가 요구된다.

아토피는 주로 유아기나 소아기에 시작해 장기간 지속하거나 재발하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보통 5세 이전에 증상이 나타나 성장과 더불어 증상이 완화되거나 사라진다. 소아아토피는 온몸에 홍반이 생기고, 가려움과 피부건조증, 습진을 동반하는 것이 특징인데, 특히 유아 및 소아의 경우 가려움과 합병증으로 나타나는 고통이 이루 말할 수 없다.

우는 어린이

소아아토피 의심증상

소아아토피는 땀띠나 두드러기, 태열 등과 혼동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 외 피부질환을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피부에 붉은 기와 열감이 자주 발생할 경우, 푸석푸석 건조한 피부, 땀이 잘 나지 않는 경우, 잠을 뒤척이고 손이 자꾸 피부로 갈 때, 소화 및 장의 기능이 떨어질 때, 손발이나 아랫배가 찰 때 소아아토피를 의심해봐야 한다.

보통 아토피는 유아기, 청소년에게만 발생한다고 질환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성인이 된 후에도 계속 이어지는 경우가 많고, 이전까지 별다른 문제가 없다가 갑자기 발생하여 평생을 고생하기도 한다.

소아아토피 원인, 가족력과 면역력 중요

소아아토피의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인 요인으로는 폐 기능이 약한 가족력이 있는 경우나 부모 한쪽이 알레르기 체질인 경우 발생확률이 높으며 면역력이 저하 돼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음식, 산업화로 인한 환경변화, 생활습관 등 밀접한 관련이 있다.

소아아토피는 피부질환이지만 한의학적으로는 개인의 체질적 문제와 내부 장기 부조화 등 인체 전반의 문제로 바라보고 있다. 몸 안의 문제가 발생하면 피부 겉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면역의 균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면역력을 회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때, 개개인의 체질에 맞는 한약, 약침, 침, 한방 외용제 등을 이용해 면역력을 확대하고 염증을 억제하며 피부를 재생시킨다.

면역력이 약한 소아의 경우 아토피 발생 확률이 높아지며 가려움을 참지 못하고 피부에 상처가 나게 되면 2차 감염이나 태선화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보호자의 적절하고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장혁 원장 (한의사)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3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