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짭조름한 ‘치즈’에 중독될 수도 있다?

권예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12-16 15:56

치즈는 세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유제품 중 하나다. 짭조름한 맛과 풍미, 길게 늘어나는 재미있는 모양새 등은 충분히 사람들을 사로잡을만하다. 치즈를 활용한 요리는 수도 없이 많으며 ‘치즈에 중독’됐다고 스스로 칭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정말로 치즈 중독에 빠질 수 있을까?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Medical Daily에서는 치즈 중독에 대한 과학적 사실을 소개했다.

치즈가 들어간 음식

한 연구에 의하면 1970년대 중반 미국인들은 1인당 약 6파운드(약 2.7kg)의 치즈를 소비했으나 2018년에는 연간 치즈 소비량이 11파운드(약 5kg)로 증가했다. 이렇게 치즈 소비가 늘어난 데는 여러 많은 요소가 있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카제인’이라고 불리는 성분 때문이라고 말한다.

카제인은 소화가 될 때 카소모르핀 이라는 화합물로 분해되는데, 이는 우리의 뇌에 작용하여 즐거움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인 도파민을 분비하도록 돕는다. 이러한 이유로 치즈를 먹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먹으면 먹을수록 더 많이 먹고 싶어지는 것이다.

치즈는 중독성이 있지만 건강을 위협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치즈에는 다량의 칼슘이 포함되어 있어 뼈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며 충치와 변비 예방, 노화 방지, 면역력 강화에도 효과적이라고 알려진다. 다만 치즈 대부분에는 유당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유당불내증 환자의 경우 섭취를 피해야 한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12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