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하루 4잔의 커피가 가져온 놀라운 변화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01-16 14:55

과체중이나 비만한 사람이라면 다이어트를 위해 커피 마시기를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미국 하버드대학 T.H. 찬 공중보건대학원 연구팀은 싱가포르에 사는 중국계와 말레이계, 인도계 성인 남녀 126명을 대상으로 6개월(24주) 동안 커피의 영향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사실 이번 연구의 초기 목적은 커피가 인슐린 저항성에 영향을 주어 제2형 당뇨병의 발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지 알아보고자 진행한 것이었다. 하지만 뜻밖에도 커피를 마신 사람들에게서 체지방 감소가 확인됐다.

COFFEE BREAK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연구 참여자들의 절반은 매일 4잔의 카페인 인스턴트 커피를 마셨고, 나머지 절반은 카페인도 없고 커피도 아니지만, 커피 맛이 나는 음료를 마셨다.

6개월의 연구 기간이 지난 후 인슐린 저항성과 커피와의 관계는 확인할 수 없었으나 커피를 마신 그룹에서 전체 체지방의 약 4%가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연구 저자이자 하버드대학 T.H. 찬 공중보건대학원 영양학과 박사후연구원인 Derrick Johnston Alperet 박사는 “카페인으로 신진대사가 증진되면서 더 많은 칼로리를 소비해 체지방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루 4잔의 커피가 많아 보이지만 미국인이 하루 평균 마시는 수준이며, 하루 평균 7잔의 커피를 마신다고 알려진 유럽과 비교하면 적은 수준이다.

하지만 카페인 함량이 많을수록 식욕 억제나 칼로리 소비에 도움이 될지는 몰라도 너무 많은 카페인 섭취는 오히려 두통, 불안감, 수면 장애, 위장장애 등을 동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 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소개됐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7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