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당신의 손 씻기는 ‘틀렸다’?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02-03 11:18

감기, 인플루엔자(독감), 콜레라, 세균성 이질, 장티푸스, A형 간염, 유행성 눈병 등 대부분의 감염병 예방을 위한 첫걸음으로 전문가들은 ‘손 씻기’를 꼽는다.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간 손을 씻는 것으로 많은 감염성 질환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선 손 씻기를 ‘셀프 백신’이라 표현한다. 손은 감염성 질환을 유발하는 세균과 바이러스를 눈, 코, 입 등으로 옮겨심는 ‘메신저’ 역할을 하므로 ‘깨끗한 손’을 유지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미국 국립보건원 실험 결과에 따르면 성인이 한 시간에 얼굴을 만지는 평균 횟수는 약 3.3~3.6회로 나타났다. 이를 기준으로 보면 수면시간을 제외하고 하루에 50회 이상 감염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비누로 손 씻기

게다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경우 엘리베이터 버튼,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화장실 등 공용시설 문손잡이, 지하철이나 버스 손잡이, 은행 ATM 키패드 등 여러 사람의 손을 거치는 과정을 통해 무려 여섯 명에까지 연속 전파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까지 소개된 바 있다.

하지만 손 씻기를 했다고 해서 안심하긴 이르다. 대부분의 사람이 손을 ‘제대로’ 씻지 않기 때문이다. 사실 손 씻기는 정확히 말하면 ‘손끝씻기’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손 부위 중에서도 손톱, 지문이 있는 손끝 부위를 닦는 것이 중요하다. 눈, 코, 입이 직접적으로 닿는 부위는 손바닥보다는 손끝이 더 잦은데, 일반적으로 손 씻기를 할 때 잘 씻기지 않는 부위가 바로 손끝이기 때문이다.

잘 씻기지 않는 손 부위

자료(An Evaluation of Hand washing Techniques, Nursing Times)에 따르면 손바닥 부분은 대부분 씻기지만 비교적 씻기지 않거나 거의 씻기지 않는 부위가 손끝과 손가락 사이, 엄지손가락, 손등 일부인 것으로 나타났다. 어떻게 보면 가장 잘 닦여야 하는 부위가 ‘손 씻기의 사각지대’였던 것이다.

이들 부위까지 놓치지 않고 제대로 씻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일반적으로 손 씻는 습관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손을 맞물려 손가락 사이를 닦아 주는 것과 양쪽 손의 손가락을 마주 잡고 문질러주기, 양쪽 엄지손가락 닦아주기, 반대편 손바닥에 손톱 밑을 잘 문질러 씻기를 추가해야 한다.

올바른 손 씻기

특히 코를 풀거나 기침, 재채기 후, 화장실 이용 후, 음식을 먹기 전후, 음식을 준비할 때, 기저귀를 갈고 난 후, 병간호할 때, 쓰레기를 취급한 후, 베인 상처나 창상을 다룰 때, 동물 관련 폐기물 등을 다룬 후, 애완동물을 접촉하거나 먹이를 준 후에 꼼꼼한 손 씻기가 필요하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7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감기 독감 인후두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