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늦게 자는 어린이, 비만 위험 높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02-19 13:51

취침 시간은 늦은 아이는 비만의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타났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Claude Marcus 교수 연구팀은 비만 예방 프로젝트에 참여한 107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해당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 중 절반 이상은 이미 과체중이거나, 부모가 비만해 체중 증가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간주하였다.

연구팀은 참가자가 2~6세 사이일 때 신체활동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손목 장치를 사용해, 매년 1주일 동안 아이들의 수면 습관을 기록했다.

연구 결과, 오후 9시 이후에 잠자리에 든 아이들은 BMI(체질량 지수)와 허리 사이즈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이는 총수면 시간과는 관련이 없었다. 또한, 비만한 부모의 아이가 과체중일 가능성이 더 컸는데, 연구팀은 이 아이들이 다른 아이들보다 취침 시간이 더 늦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Marcus 교수는 “늦은 취침 시간이 아동의 체중을 늘리는 요인은 맞지만, 부모는 아이를 일찍 재우기 위해 서둘러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오후 9시를 넘기는 것이 체중 증가와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것이 아니라, 늦게 자는 것이 생활 양식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이라며 “부모는 취침 시간을 정할 때 규칙적인 일상생활을 유지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소아과학저널에 실렸으며 CNN, HealthDay 등이 보도했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5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비만 영유아
공적마스크 실시간 재고 확인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