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내 몸에 곰팡이가 가득하다? 칸디다성 질염

이보미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02-27 17:08

20대 여성 A 씨는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기 전, 속옷에 뭉개진 치즈 같은 하얀 이물질이 묻어 나오는 것을 보고 당황했다. 혹은 소변을 볼 때 찌릿찌릿한 느낌이 반복되고 외음부가 따갑다면, 쉽게 지나치지 말고 칸디다성 질염이 생긴 게 아닌지 의심해봐야 한다.

칸디다성 질염은 칸디다 곰팡이가 과다 증식해 생기는 것으로 여성 10명 중 7.5명은 일생에 한 번 이상 경험한다고 할 정도로 발생 빈도가 높다. 사실 칸디다 곰팡이는 우리 몸에 원래부터 존재하는 균으로 건강한 사람도, 성 경험이 없는 사람도 모두 가지고 있다. 주로 장, 항문 주변, 구강 내에 살고 있는데 면역력이 떨어지면 유익균이 줄고 곰팡이가 증식하면서 칸디다성 질염이 생기는 것이다.

운동복을 입은 여성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과로로 잠을 못 자고 피로가 누적되었다면 칸디다성 질염이 생길 수 있다. 또 생리 전후나 항생제를 오랫동안 사용하는 여성,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을 앓은 여성도 해당한다. 평소 꽉 조이는 바지나 속옷, 타이트한 운동복을 입어서 생식기가 습해질 때도 생긴다. 그 외에도 피임약을 먹어 호르몬에 변화가 있을 때, 구강성교 등으로 생길 수 있다.

칸디다성 질염, 치료의 핵심은 최대한 빠르게

어느 날은 아프다가 괜찮아지고 냉에서 딱히 냄새도 없어 지나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칸디다성 질염을 방치하면 골반염, 방광염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치료는 보통 플루코나졸이라는 항진균 약제를 먹거나 클로트리마졸 성분의 항진균 질 좌약 등 진균 치료제를 사용하며, 2~3일 이내에 증상이 해소된다. 빨리 치료할수록 효과가 좋은 병이니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바로 찾자.

하지만 치료를 진행해도 몸이 피곤하거나 무리하면 1년에 4회 이상의 재발성 칸디다성 질염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질 내에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유산균이 한번 없어지고 나면 다시 서식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프로바이오틱스 중에서도 비피도박테리움 비피덤(Bifidobacterium bifidum) 균주를 선택해 섭취하자. 속옷은 면 소재를 입고 너무 자주 씻거나 비누로 세척해도 오히려 염증이 잘 생길 수 있다. 또한, 방향제가 첨가된 향수나 목욕용품, 로션, 생리용품, 의류 세제 등은 자극성이 있어 정상적인 세균 균형을 깨고 곰팡이가 증식할 수 있으니 사용을 금하자.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24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