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치매 예방 위해선 ‘이것’부터 관리해야

권예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04-06 15:22

세계적으로 고령 인구가 많아짐에 따라 치매 환자의 수도 늘고 있다. 이 질환은 아직 완치 방법이 없는 만큼 미리 위험 인자를 관리하고 예방해야 한다. 최근 혈압 수치 변동이 심하면 치매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이는 치매 예방을 위해 높은 혈압을 낮추는 것뿐만 아니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혈압측정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유정은 교수팀은 2005∼2012년 국가건강검진을 3회 이상 받은 40세 이상 성인 784만4,814명을 대상으로 2016년까지 치매 발생 여부를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대상자의 이완기 및 수축기 혈압 변동성에 따라 네 개의 그룹으로 나눈 후 각각 치매 위험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혈압 변동성이 큰 그룹일수록 치매 발생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완기와 수축기 모두 변동이 큰 경우 치매 발생 위험이 18%까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구체적으로는 알츠하이머 치매 발생 위험도는 17%, 혈관성 치매의 경우 발생 위험도가 최대 22%까지 증가했다.

혈압 변동성이 크면 뇌 혈류 감소 및 뇌의 허혈성 변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 이는 알츠하이머 치매 원인 물질인 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생성을 증가와 관련이 있다. 또한 연구팀은 혈압 변동성으로 인한 혈류 역학적 불안정성이 산화스트레스와 염증, 혈관 내피 기능장애 등을 유발해 치매 발생에 영향을 준다고 분석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심장협회 American Heart Association가 발간하는 학술지 Hypertens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3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공적마스크 실시간 재고 확인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