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복분자 · 유자 · 오미자의 삼자대면, 새콤달콤한 세 과일의 공통점은?

정은경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06-05 18:00

복분자와 오미자, 그리고 유자는 과일 본연의 상태로 섭취하기보다 음료의 형태로 마시는 경우가 많다. 복분자와 유자는 달콤하고 오미자는 신맛도 있어 요즘처럼 날이 더워지기 시작할 때 얼음 동동 띄운 아이스티나 에이드로 마시기에 딱 좋다. 그뿐만 아니라 이 과일들은 공통으로 피로 해소와 혈류개선, 그리고 골다공증 예방에 좋은 성분들을 함유하고 있다.

복분자를 사용한 음료

항산화 작용과 피로 해소, 복분자는 안구 건강까지
세 과일에 모두 들어 있는 비타민 C는 대표적인 항산화제로 몸에 쌓인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발생을 억제한다. 유자와 오미자에는 유기산의 함량이 높아 해당 성분들이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노폐물을 배출 시켜 피로 해소를 돕는다. 복분자에는 또 다른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이 블루베리보다 3배나 많이 들어있다. 안토시아닌은 특히 망막에서 빛을 뇌에 전달하는 색소체의 재합성을 촉진해 시력 저하나 퇴행성 안과 질환을 예방하는 효능을 가진다.

유자를 사용한 음료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혈관은 튼튼하게
복분자에는 안토시아닌과 더불어 폴리페놀도 풍부한데 이 두 성분은 혈관 건강의 적인 LDL 콜레스테롤의 산화를 예방하고 혈소판의 응집을 억제한다. 오미자 또한 복분자와 더불어 혈중의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인슐린 저항성을 저하하는 성분이 포함되어 혈류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한편 유자 속 리모넨과 펙틴 성분이 모세혈관을 보호하고 특히 헤스페라딘이라는 성분은 혈압을 안정시켜주는 기능이 있어 고혈압과 중풍 등을 예방할 수 있다.

복분자를 사용한 음료

다른 과일에 비해 높은 칼슘 함유량, 골다공증 예방에 도움
유자는 차로 우려내서 마실 때 껍질까지 같이 넣어 마시기도 하는데 바로 이 껍질에 더 많은 영양성분이 들어있다. 여러 성분 중에서도 특히 칼슘이 다른 과일에 비해 칼슘 함유량이 높은 편이다. 복분자 또한 풍부한 칼슘과 철분을 함유하여 꾸준히 섭취하면 골다공증이나 빈혈 예방에 도움이 된다. 오미자는 작년에 농촌진흥청과 전북대학교의 공동연구를 통해 고미신 A와 시잔드린 C라는 성분이 근골격계의 노화 예방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5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영양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