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편평사마귀, 여름철 가벼운 옷차림으로 스트레스 높아져...

설재은 |생기한의원
등록 2020-07-02 17:25

코앞으로 다가온 여름에는 높은 기온과 습도로 인해 옷차림이 가볍고 짧아지기 마련인데, 그만큼 외부에 피부가 오래 노출되기 쉬워 피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의 스트레스 지수는 높아진다.

특히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의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사마귀의 경우 대부분 외부 노출이 많은 얼굴, 발, 무릎, 다리 등에 발생하는데, 그중 편평사마귀는 20~40대 여성에게 자주 발병하면서 여름철 가벼운 옷을 마음대로 입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여름철 자외선으로 인해 발생 부위의 색소 침착이 일어날 위험성이 있다.

약 2~4mm의 크기로 쥐젖, 좁쌀 여드름 등과 비슷해 구분이 어려운 편평사마귀를 단순 잡티로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편평사마귀는 바이러스성 질환 특성상 무심코 긁거나 뜯은 후 다른 부위를 접촉하면 쉽게 퍼지기 때문에 전신에 다발성으로 발병하기도 한다.

피부 간지러운 여성

초기 편평사마귀 증상으로는 물집 같은 오돌토돌한 돌기로 나타나는데, 평소 개인의 습관에 따라 모양은 각각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 손으로 편평사마귀를 자주 긁게 되면 손톱이 지나간 자리를 따라 발생하고, 면도 및 제모 등에 따라 발생하기도 한다.

편평사마귀는 감기처럼 바이러스 질환이기 때문에 일시적인 방법으로 제거하면 시간이 지나 언제든 재발할 수 있어 몸의 면역력을 높여 바이러스를 이겨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름이 되면 편평사마귀의 치료에 대해 관심도가 높아지는데, 한의학적 편평사마귀 치료 방법으로는 개개인의 체질 및 증상에 맞춘 한약 치료, 약침 치료, 침 치료, 뜸 치료 등을 통해 몸 안의 면역력을 개선하여 바이러스를 완전히 제거하는 치료로 진행한다. 한의학적 방법은 편평사마귀를 직접적으로 자르거나 떼어내는 방법이 아니기 때문에 흉터의 걱정을 덜 수 있다.

한의학적 편평사마귀 치료와 함께 평소 생활 습관 관리도 매우 중요하다. 평소 규칙적인 생활과 식습관, 충분한 수면, 적당한 운동, 스트레스 관리 등으로 스트레스와 피로를 줄어 준다면 편평사마귀 치료와 재발 방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더불어 외출 시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주는 것이 중요하며, 사람 간의 접촉을 주의하는 것도 좋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6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사마귀 피부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