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더위로 인해 발생하기 쉬운 습진과 한포진 치료법은?

안덕수 |생기한의원
등록 2020-07-06 14:03

여름철은 강한 자외선과 고온다습한 기후 등으로 인해 면역력이 저하되면서 피부 건강이 급격히 안 좋아져 습진, 한포진이 발병하거나 악화할 수 있다.

습진, 한포진은 손발에 물집이 생기고 상처부위에 염증이나 진물이 생기는 재발성 피부질환으로, 특히 더위로 인해 물과 피부의 접촉 빈도수가 늘어나기 때문에 발생하기 쉽다. 손발에 발생한다는 특성상 주부습진이나 무좀 등으로 오인하기 쉬운 한포진은 면역기능 이상과 체내 유입된 독소로 인해 발생하는 면역 질환의 일종이다.

땀을 닦는 남성

초반에는 투명하고 작은 수포가 손끝이나 발끝, 손발가락 마디 사이에서 시작되어 점차 퍼지고 합쳐지면서 커지는데, 심한 경우 손·발의 경계선을 지나 손목과 발목 위쪽까지 한포진이 발생한다. 또한 한포진 발생 초기에는 투명하지만 점차 시간이 지나면서 붉거나 노란색의 불투명한 색으로 변하며 각질, 진물, 부종 등이 함께 나타난다.

습진, 한포진의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면역체계 이상, 스트레스, 외부 접촉 물질, 날씨 등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불규칙한 수면, 과로와 스트레스, 외부의 자극 등이 더해지는 경우가 많다.

습진, 한포진의 한의학적 치료는 면역력과 신체조절 능력을 높이는 한약치료와 함께 염증을 억제해주는 침, 약침치료, 외용제 등을 병행한다. 습진, 한포진치료는 개개인의 증상과 체질에 맞춰 내부 장기의 부조화를 바로잡아 면역력을 높여주어 체질을 개선해 재발의 위험성을 낮춰줄 뿐 아니라 기혈 순환을 돕고 내부 면역력을 활성화해 외부 병변을 직접 제거하고 근본적인 원인 치료를 가능하게 한다.

습진, 한포진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손발톱의 변형까지 올 수 있기 때문에 발생초기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좋다. 또한 치료와 함께 올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한데, 손과 발을 씻을 때에는 자극적인 화장품 및 세제 접촉을 피하고 보습을 충분히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기름진 음식 섭취를 자제하고, 적당한 운동을 통해 몸의 리듬을 유지해주는 것이 습진, 한포진을 예방하는데 좋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안덕수 원장 (한의사)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4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