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여름철 핫한 내 두피,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08-20 18:25

유난히 길었던 장마가 끝나고 숨이 턱턱 막히는 무더위가 시작됐다. 강렬한 자외선에 습한 공기마저 더해져 두피 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 두피는 신체 부위 중 자외선에 가장 먼저 노출되는 부위인 만큼 열이 오르기 쉬워 땀과 유분에 매우 취약하다. 따라서 여름철에는 피지, 먼지 등이 두피에 흡착해 각종 트러블을 유발하기 쉽다.

여름철 두피 관리법은?

두피 역시 피부이기 때문에 얼굴처럼 각별하게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매일 세안하듯 청결하게 유지해주고 자외선 차단에도 꼼꼼하게 신경 써야 한다. 샴푸를 고를 때는 두피를 자극할 수 있는 유해 화학 성분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지 확인하고, 샴푸 전에는 빗질해서 두피와 모발의 먼지를 제거하는 것이 좋다. 샴푸는 머리에 직접 짜기보다 손에 덜어서 충분히 거품을 낸 후 두피와 모발에 바르고 충분하게 헹궈주는 것이 중요하다.

땀이 나는 여름철에는 아침과 저녁으로 샤워를 하며 머리를 감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먼지나 노폐물을 제거하기 위해 머리를 매일 감는 것은 좋으나 두피에도 어느 정도의 피지는 필요하므로 하루에 여러 번 감는 것은 좋지 않다. 그럼으로 하루 두 번 이상 감을 때는 물로만 헹궈주도록 한다. 젖은 모발과 두피는 세균이 번식하기 쉬우므로 샴푸 후에는 차가운 바람으로 두피를 바짝 말려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강렬한 햇살이 내리쬐는 여름철에는 밖에 조금만 걸어 다녀도 금세 두피가 화끈거린다. 이렇게 자외선에 노출된 두피는 수분을 빼앗겨 건조해지기 쉽고 심할 경우 탈모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외출 시에는 모자나 양산을 쓰는 것이 좋고,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에센스를 바르는 것이 도움될 수 있다.

한 번 손상된 모발과 두피는 다시 처음으로 되돌리기 힘들다. 이 여름철 두피 관리에 힘써 건강함을 유지하도록 하자.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4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지루피부염 피부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