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국내 코로나 19 관련 소아 다기관염증후군 확인, 특징적 증상은?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10-05 16: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에서 코로나 19 연관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MIS-C, Multisystem Inflammatory Syndrome in Children) 사례가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은 4월 이후 유럽 및 미국에서 소아·청소년을 중심으로 보고된 특이사례로, 코로나 19 감염 수 주 후 발열, 발진, 다발성 장기기능 손상 등이 나타나는 전신성 염증반응을 특징으로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 19 연관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의 국내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 신고사례 7명에 대한 역학조사, 실험실적 검사 및 전문가 회의 결과 2명이 사례에 부합하는 것으로 판정되었으며, 현재 두 사례 모두 증상이 호전되어 퇴원한 상태이다.

첫 번째(11세/남)는 1~3월 필리핀 여행력이 있으며, 발열·복통 등으로 4월29일~5월11일 입원 치료 후 퇴원한 사례다. 5월 25일 신고되어 최초 전문가 사례판정회의(5월 31일) 결과 코로나 19 감염 관련 검사 결과가 기준에 부합하지 않아 미부합 사례로 분류되었으나, 이후 시행된 항체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되어 전문가 사례판정회의(9월 28일) 결과 최종적으로 판정되었다.

두 번째(12세/남)는 코로나 19 확진자와 접촉하여 코로나 19로 입원 치료 후 퇴원하였으나, 이후 발열·복통 등으로 재입원 치료 후 퇴원한 사례다. 9월 17일 신고되어 역학조사 및 전문가 사례판정회의(9월 28일) 결과 사례에 부합하는 것으로 판정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우리나라는 유럽 및 미국 등지보다 코로나 19 발생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고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증후군의 발생도 드물게 나타나지만, 앞으로 코로나 19 연관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사례에 대한 감시 및 조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코로나 19 예방수칙의 지속적인 준수를 당부하였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7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