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생리만 다가오면 우울하고, 단 음식이 생각나는 이유는?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10-05 17:34

짜증이 늘고, 부쩍 예민해질 때 여성들은 생리가 시작될 것을 직감한다. 대부분의 여성은 한 달에 한 번, 생리로 인해 고통을 겪는다. 생리 기간을 힘들지 않게 넘기는 여성들도 있지만, 여성의 반 이상이 심한 통증과 심리 변화를 겪고 있다. 특히 생리 전 별것 아닌 일에도 예민해지고, 우울함이 느껴지는 등의 갑작스러운 심리 변화는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주기까지 한다.

생리전 증후군

생리 전, 나를 괴롭히는 생리전 증후군이란?

생리전 증후군이란 생리가 시작되기 2~10일 전에 신체적, 정서적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하는 데, 주로 생리 시작 직전, 혹은 직후에 증상이 사라진다. 생리전 증후군을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넘기는 사람도 많지만, 한국 여성의 30~45% 정도가 생리전 증후군을 경험하고 있으며, 이 중 10%는 일상 생활에 지장을 받고 있다. 생각보다 많은 여성이 생리전 증후군을 경험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불편감을 호소한다.

생리전 증후군은 신체적 증상, 정서적 증상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이는 개인마다 차이가 있다. 신체적 증상으로는 피로, 유방 팽만감 및 통증, 배변 장애 등이 있으며, 정서적 증상으로는 불안, 우울, 식욕 변화, 공격적 성향 등이 있다. 생리전 증후군은 완치할 수 없지만 피임약을 통한 호르몬 조절, 항우울제를 통한 정서적 증상 완화 등 증상을 완화할 수 있으니 심하다면 전문가를 찾아가는 것이 좋다.

단 음식

생리 전, 단 음식이 먹고 싶은 이유는?

생리 기간만 다가오면 케이크, 마카롱 등 단 디저트가 계속 생각나곤 한다. 또, 폭식을 경험한 사람도 적지 않다. 이처럼 생리 전 식욕의 변화가 일어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생리 전 식욕이 늘어나고, 평소보다 달고 짠 음식이 먹고 싶다면 호르몬의 변화가 원인이다. 생리 시기가 되면 여성의 몸에는 프로게스테론 수치가 증가하는데, 증가한 프로게스테론은 혈당을 떨어트리고, 이와 함께 세로토닌 농도를 떨어트린다. 세로토닌이란 흔히 행복 호르몬으로 불리는 호르몬으로 이 호르몬이 부족하면 불안, 우울감을 유발한다.

세로토닌이 부족하면 우리 몸은 탄수화물이나 단 음식을 찾는다. 단 음식이나 고탄수화물을 먹으면 일시적으로 세로토닌 분비를 늘릴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생각나는 대로 먹어서는 안 된다. 여성의 몸은 배란 이후 황체 호르몬의 분비량이 증가하는데, 이로 인해 체내에 지방이 쉽게 축적된다. 따라서 무작정 먹기보다는 먹는 양을 줄이거나, 저열량을 위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 차를 마시는 것을 통해 식욕을 억제하거나,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9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