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많은 사람이 화장실에서 무심코 저지르는 실수, 혹시 나도?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10-12 17:21

사람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식욕, 수면욕, 성욕 등 본능적, 생리적 욕구가 충족되어야 한다. 여러 욕구 중, 우리의 건강을 위해서 충족되어야 할 중요한 욕구가 하나 있다. 바로 ‘배설 욕구’다. 음식물을 섭취하면 우리 몸의 기관에서 영양분을 섭취한 후 찌꺼기를 배출하는데, 만약 배변 활동이 잘 이루어지지 않으면 우리 건강에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긴다.

사람은 기본적인 배설 욕구를 화장실에서 해결한다. 그리고 더불어 샤워, 빨래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일을 화장실에서 수행한다. 하루에 꽤 많은 시간을 화장실에서 보내는 것이다. 그런데, 아무 생각 없이 이곳에서 무심코 저지르는 실수로 우리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화장실에서 자주 저지르는 실수에 대해 알아보자.

변기 뚜껑을 닫지 않은 채 물 내리기

용변을 본 후 변기 뚜껑을 내리지 않으면 화장실에 세균이 번식할 수 있다. 변기의 물을 내리면 물이 소용돌이 치며 내려가는데, 이때 물이 주변으로 퍼진다. 그런데, 문제는 물방울이 튀면서 대변과 소변에 포함되어 있던 세균이 함께 퍼져나간다는 점이다. 특히 대변에는 대장균을 비롯하여 많은 세균이 있는데, 만약 변기 뚜껑을 닫지 않아 화장실에 세균이 퍼진다면 다른 사람의 위생에도 문제가 생긴다. 따라서 물을 내리기 전에는 꼭 변기 뚜껑을 닫는 습관을 들이자.

변기에 앉아 스마트폰 사용하기

변기에 오래 앉아 있기

잠자는 시간 빼고, 항상 가지고 다니는 ‘스마트폰’은 화장실을 갈 때도 현대인의 필수 품목이다. 그런데, 화장실에 스마트폰을 가지고 가는 습관이 있다면 건강에 주의해야 한다. 스마트폰을 보고 있으면 배변 활동에 집중하기 쉽지 않고, 자연스럽게 변기에 앉아 있는 시간이 증가한다. 이로 인해 항문에 혈액이 쏠리게 되고, 이는 치핵의 발생으로 이어진다. 또한 오래 앉아있을수록 항문이나 장이 자극에 둔감해져 변비 증상이 심화될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 변기에 앉아 있는 시간이 5분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손을 씻지 않고, 화장실에서 나오기

사람은 손으로 다양한 일들을 하는데, 그 과정에서 다양한 바이러스에 노출된다. 그런데 문제는 바이러스가 있는 손으로 눈, 코, 입을 자주 만진다는 것이다. 공중화장실에서는 많은 사람의 손을 거쳐 간 손잡이, 세면대, 변기의 버튼 등을 만지는데,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화장실 사용 후 손을 씻지 않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의 조사에 따르면 45%의 남성. 28%의 여성이 손을 씻지 않은 채 화장실을 벗어났다.

만약 비누를 이용하여 올바르게 손을 씻는다면 장티푸스, 세균성이질 등에 의한 설사 질환을 30% 가까이 줄일 수 있으며, 감기 등 호흡기질환에 걸릴 확률도 줄어든다.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공공화장실을 이용한 후에는 꼭 손을 씻도록 하자.

화장실 곰팡이

거뭇거뭇한 화장실 곰팡이를 방치하기

화장실은 습기가 많은 만큼, 타일 사이나 천장에 까맣게 곰팡이가 피는 경우가 많다. 타일 사이에 낀 곰팡이가 더럽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매일 보다 보니 익숙해져서 이를 방치하고, 청소하지 않는 사람도 많다. 그런데 곰팡이를 방치하면 호흡기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습기 때문에 번식한 곰팡이가 만약 호흡기에 들어간다면 알레르기, 천식 등 호흡기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무좀이나 두드러기 등 피부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곰팡이를 방지하기 위해 환기를 자주 하는 것이 좋다. 만약 이미 곰팡이가 생겼다면 곰팡이 제거제나 베이킹소다 등을 활용하여 빨리 제거해줘야 한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9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