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폐경기 여성, ‘이렇게’ 운동해 고혈압 위험 낮추자

한상훈 |삼성미즈산부인과의원
유희성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1-01-07 16:23

폐경기 여성은 고혈압 고위험군으로 혈압 관리에 있어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혈관을 확장하는 작용을 하는데, 폐경 이후에는 에스트로겐이 부족해지면서 혈압이 상승하기 때문이다. 고혈압뿐만 아니라 당뇨병, 골다공증 등의 만성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크고, 심하면 중증 합병증까지 불러올 수 있다.

실제로 2015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고혈압성 심장병 발병 추이를 보면 40대 전까지는 남성에게 고혈압성 심장병이 주로 생기지만, 50대부터는 여성 유병률이 높아지는 것을 알 수 있다. 여성 고혈압 유병률은 폐경 전 10.7%, 폐경 후 30.6%였다. 따라서 폐경을 앞두고 있을 경우 혈압 관리에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폐경 후 10~15년이 지난 시기에 뇌졸중과 같은 중증 합병증이 생길 위험도 크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중년 여성

최근 미국 Hypertension 학술지에 일주일에 5일, 30분 만에 1마일을 걷는 운동이 폐경기 여성에게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이로 인해 고혈압에 걸릴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건강 정보 사이트 Harvard Health Publishing이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연구팀은 고혈압이 없는 50~79세의 여성 83,000명 이상의 자료를 수집했다. 참가자들은 걸음 속도와 지속 시간에 대한 설문지를 작성했고, 이후 고혈압 진단 검사를 포함한 연간 설문조사가 이어졌다.

11년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일주일에 2.5시간 동안 최소 시속 2마일의 속도를 걷는 여성이 고혈압을 진단 받을 위험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오랫동안 걷지 않아도 더 빠른 속도로 걷는 사람들 또한 고혈압 위험이 줄어들었다.

걷는 운동은 스트레스 호르몬을 낮추고 혈관 건강을 증진시키며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준다.

하이닥 건강 Q&A에서 산부인과 상담의사 한상훈 원장은 "폐경 이후 여성호르몬이 감소하면서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라며 “정기적인 유산소 운동으로 성장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하고 견과류, 콩, 두부 등의 폐경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을 권한다”라고 말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한상훈 원장 (산부인과 전문의)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10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