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엄마만 산후우울증'은 옛말...아빠 5명 중 1명 걸려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1-06-25 16:15

산후우울증은 산모가 출산 후 겪게 되는 신체의 변화로 힘들어하며, 우울해지는 질환이다. 새 생명에 대한 막연한 책임감과 잘해낼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도 산후우울증의 원인으로 작용하지만, 호르몬의 변화로 정서가 불안정해지는 것이 직접적인 원인이다. 출산 후 우울증을 앓는 여성은 평생 우울증에 시달릴 위험도 있다.



그런데 남성도 산후우울증에 걸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제 소아과학 저널 Pediatrics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산모의 약 3분의 1이, 배우자의 약 5분의 1이 산후우울증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 어린이병원 연구진은 신생아 집중치료실(NICU)에 있는 미숙아의 부모들을 살펴봤다. 산후우울증을 평가하는 데 쓰이는 에딘버러 산후우울척도(EPDS)를 사용해 미숙아의 부모 431명을 4차례에 걸쳐 검사했다. 어린이병원 입원과 퇴원 시, 퇴원 후 14일과 30일째 검사를 시행했다.

검사 결과, 산모의 33%가 산후우울증을 앓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배우자의 17%도 산후우울증을 호소했다. 주목할 점은 아이가 퇴원해 집으로 오면, 산모의 우울증 정도는 약 10배 감소했다. 반면, 배우자의 우울증 정도는 그와 관계없이 4번의 검사 모두 비교적 동일했다.

연구진은 부모가 산후우울증을 앓으면, 책을 읽어주거나 말을 거는 등의 아이 발육에 도움이 되는 활동을 늦게 시작할 확률이 높다는 점에 주목했다. 우울증 증세가 있는 부모를 둔 아이는 인지, 정서, 언어 발달이 느릴 가능성이 큰 것.

연구를 이끈 Craig Garfield 박사는 "이번 연구가 산후우울증 증세를 치료하고 부모가 되는 것을 돕기 위한 프로그램이 더 많이 필요하다는 증거를 제공한다"며 "이는 부모 자신의 행복뿐만 아니라 자녀의 발달을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조산하거나 쌍둥이·세쌍둥이같이 한 번에 여러 명을 낳는 산모가 산후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고 밝혔다. 또, 배우자의 약 4%가 산후우울증 걸린다며, 특히 젊은 아버지 혹은 아이가 태어나기 전 이미 우울증을 앓았던 아버지의 경우 산후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10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