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소주 한 잔만 마셔도 불타는 얼굴...왜 그럴까

김소연 |휴병원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2-03-19 14:00


도수가 낮은 맥주 한 모금만 홀짝여도 금세 얼굴이 새빨개지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에게는 '술이 안 받는 체질'이라는 말이 붙는다. 술 못 마시는 체질이란 게 정말 있을까.

우리 몸이 술의 알코올 성분을 분해할 때는 크게 두 종류의 효소가 관여한다. 먼저, 알코올 가수분해효소(ADH)가 분비돼 체내로 들어간 알코올을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물질로 바꾼다.

아세트알데히드는 다시 알데히드 가수분해효소(ALDH)에 의해 아세트산으로 변한다. 아세트산이 최종적으로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돼 몸 밖으로 배출되면 알코올 대사가 끝난다.

이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아세트알데히드가 숙취 같은 문제를 유발하는 원인이다. 아세트알데히드는 혈관을 확장하는 작용을 하므로 혈류가 몰려 얼굴과 목이 빨갛게 변한다. 또, 심장을 자극해 맥박과 호흡이 빨라지게 하고, 두통과 구토 등도 일으킨다.

즉, 술 마실 때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은 아세트알데히드의 해독제인 ALDH가 적게 분비되거나 이 효소의 기능이 떨어진 사람이다. 이로써 아세트알데히드가 잘 분해되지 않고 체내 오래 남아있어 여러 문제를 유발하는 것. 소위 말하는 '술 센 사람'과 '술 못 마시는 체질'은 ALDH가 많이 분비되느냐 그렇지 못하냐에 따라 결정된다.

그러나 알코올 분해효소가 다른 사람보다 많이 분비된다고 해서 과신하면 안 된다. 알코올 분해 능력이 뛰어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 같은 양의 술을 마셨을 때, 분해 능력이 뛰어난 사람의 간이 덜 손상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 하이닥 내과 상담의사 김소연 원장(휴병원)은 "간이 나빠지는 것은 절대적인 음주량에 관련된 것이지, 알코올 분해효소와 관련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소연 원장은 또 "단, 술이 빨리 취하는 사람이라면 같은 시간에 많은 양을 마실 때 더 치명적일 수 있다"며 "알코올 분해효소가 적은 사람은 술을 마시더라도 단기간에 폭음하는 것이 아닌 천천히 적은 양을 마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김소연 원장 (휴병원 내과 전문의)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5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관련기자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