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카드뉴스] 비타민 A, 동물성과 식물성의 차이점은?

윤성원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2-08-16 11:00 수정 2022-08-26 16:34

비타민 A는 식품 섭취를 통해 우리 몸 안으로 들어오는데, 특히 식물성 혹은 동물성 식품인지에 따라 형태와 흡수율 등 차이점이 있다. 각 식품 속 비타민 A는 어떤 특징을 가졌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1. 흡수율의 차이
비타민 A는 달걀, 우유, 치즈, 동물의 간과 같은 동물성 식품에서는 레티놀이 지방산과 결합한 레티닐 에스터 형태를, 녹황색 채소나 해조류 등과 같은 식물성 식품에서는 카로티노이드 형태를 띤다. 이 중에서 동물성 식품에 들어있는 레티놀은 70~80% 흡수되는 데 반해, 식물성 식품으로 들어온 카로티노이드는 20~30%만 흡수되고, 그중에서 50%만 레티놀로 전환된다. 레티놀의 흡수율은 카로티노이드의 종류인 베타카로틴보다 흡수율이 약 6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독성의 유무
동물성 식품 속 비타민 A가 흡수율이 높긴 하지만 과다 섭취하면 체내에 독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오랜 기간 상한 섭취량(3,000㎍ RAE) 이상 섭취하면 지방간 등의 간 손상, 세포막의 불안정화, 태아 기형, 뼈와 연골 손상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반면 식물성 식품에 존재하는 베타카로틴과 같은 카로티노이드 형태를 많이 섭취하면 피부가 황색으로 변하긴 하지만, 독성은 없어 다량 섭취에 대해 우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


그렇다면 비타민 A는 어떻게 먹어야 할까?


식물성 식품은 지방과 함께
흡수율이 낮은 식물성 식품 속 비타민 A는 지용성이라는 특성 때문에 지방과 함께 먹으면 영양 흡수율이 훨씬 높아진다. 예를 들어 당근은 기름에 볶아 먹거나, 호박을 쪄서 먹을 때 조리 후 올리브유를 살짝 뿌려 먹는 등의 방법 등이 있다.

동물성 식품은 자주 또는 한꺼번에 먹지 않기
소나 돼지의 간 등에는 비타민 A 함량이 높은 편인데, 앞서 말했듯이 동물성 비타민 A는 과다 섭취하면 독성을 유발할 수 있다. 비타민 A의 하루 상한 섭취량(3,000ug RAE)을 고려해 너무 많이 먹지 않도록 해야 한다. 참고로 돼지의 간 100g에는 비타민 A가 5,405ug RAE가 들어있다.

도움말= 하이닥 영양상담 윤성원 (영양사)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4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영양

관련기자

관련기자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