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메디컬뉴스

물설사 하루 몇 번씩...노로바이러스 감염자 급증

입력 2022.12.26 11:00
  • 엄채화·하이닥 건강의학기자

구토와 설사를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면?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구토와 설사를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면?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구토와 설사가 나타나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사람이 한 달 새 2배 이상 증가했다.

질병관리청은 이달 둘째 주(12월 11일~12월 17일)에 노로바이러스 감염으로 신고된 환자 수는 총 156명으로, 최근 5주간 신고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셋째 주(11월 13일~11월 19일) 70명에서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히 노로바이러스로 신고된 환자 중 0~6세 비율이 높은 상황이다. 이달 둘째 주 환자 중 영유아는 55.8%를 차지해, 영유아를 중심으로 한 발생이 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22년 연령별 노로바이러스 환자 발생현황(잠정통계)ㅣ출처: 질병관리청2022년 연령별 노로바이러스 환자 발생현황(잠정통계)ㅣ출처: 질병관리청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겨울철에서 이듬해 봄인 11월에서 4월 중에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12~48시간 안에 구토, 설사, 배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외에도 복통, 오한, 발열, 근육통이 나타나기도 한다.

감염 경로는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섭취한 경우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의 분변이나 구토물에 오염된 물건을 손으로 만지는 경우 △환자가 구토할 때 옆에 있는 사람이 공기 중의 비말을 들이마시는 경우다.

그러나 노로바이러스를 없애는 항바이러스제도, 감염을 예방할 백신도 없다. 대부분의 환자는 2~3일간 앓다가 저절로 회복한다. 하지만 노약자, 면역 저하자 등에서는 탈수증이 나타날 수 있어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이 중요하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먼저, 손소독제를 쓰는 것만으로는 노로바이러스가 충분히 제거되지 않으므로 비누를 이용해 손을 씻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음식 조리 전 △수유 전 △설사하는 사람을 간호한 경우 △배변 후 △외출 후에는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는다.

안전하게 조리한 음식을 먹는 것도 중요하다. 과일, 채소, 조개류 등은 충분히 익혀 먹거나 흐르는 물에 씻어 먹는다. 물은 끓여 먹으며, 칼과 도마는 소독해 사용한다. 조리도구는 채소용, 고기용, 생선용으로 구분해서 사용한다.

노로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하면 전파를 막기 위해 집단생활을 하지 않고 집에서 쉬는 것이 좋다. 환자가 있는 가정에서는 배설물과 구토물의 비말로 인한 감염을 막고자 화장실 등 생활공간을 분리해야 한다. 환자는 배변 후 변기 물을 내릴 때 변기 뚜껑을 닫아 비말 확산을 최소화해야 한다.

증상이 사라진 후에도 이주일까지는 전염성이 있을 수 있기에, 환자가 회복한 후에도 48시간 이상 등원, 등교, 출근을 제한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이때 환자가 음식을 준비하거나 다른 사람을 돌보지 않게 한다.

노로바이러스는 자연환경에서 3일까지 생존할 수 있기에 환자가 만졌던 물건이나 화장실 등을 소독해야 한다. 가정용 락스 희석액(락스1: 물 50)을 만들어 뿌린 후 닦아내는 것이 좋고, 세탁물은 60도 이상에서 세탁한다.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