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질환·치료

2030 청년 건강 적신호…무료로 받는 국가건강검진에 ‘이런 항목’도 포함된다

입력 2024.01.16 20:00
  • 조수완·하이닥 건강의학기자

2030세대도 국가건강검진이 꼭 필요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렇다. 현재 청년들은 부모 세대보다 더 빨리 늙고 있기 때문이다. 정희원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교수는 작년 ‘노인 건강관리 정책 방향’ 원탁회의에서 “젊은 세대의 건강이 부모 세대보다 악화되고 있다”라며, “모든 건강 지표가 나빠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환경과 생활습관의 변화 등이 젊은 세대의 건강도 위협하기 때문.

메디체크 한국건강관리협회는 “2030세대도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국가건강검진으로 2024년을 건강하게 시작해보자”라며, 젊은 나이부터 건강검진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젊은 나이부터 건강검진이 필요하다ㅣ출처: 클립아트코리아젊은 나이부터 건강검진이 필요하다ㅣ출처: 클립아트코리아
2030세대도 필요한 국가건강검진
6년 전인 2018년까지만 해도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이거나 학생 또는 전업주부인 20~30대 청년들은 국가검진 대상자가 아니었다. 그러나 보건복지부가 20~30대 국가건강검진 도입의 타당성을 분석한 결과, ‘건강검진 실시기준’을 일부 개정해 2019년 1월 1일부터 대상자를 모든 20~30대 청년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2002~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활용해 전국 20~39세 직장가입자 남녀 412만 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일반건강검진을 받았을 때 건강개선 효과가 있는지 알아봤다. 경제 수준, 동반 질환, 비만도, 생활습관 등 다른 요인들을 모두 통제하여 분석해봤을 때,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2030세대는 받지 않은 대상자에 비해서 전체 사망 위험은 17% 감소했으며, 특히 심혈관 질환 사망 위험은 20%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2030세대에 도움이 되는 국가건강검진 항목은 무엇일까. 비용이 상대적으로 비싼 정밀 검진이 반드시 좋은 검진이라고 할 수는 없다. 오히려 불필요한 검진은 과도한 추가 검사와 함께 오히려 불안감을 불러 일으킬 수 있으며, 젊은 시절의 과도한 CT 촬영이 추후 암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국가 예산 역시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우리나라는 △중요한 건강 문제일 것 △조기에 발견해 치료가 가능한 질병일 것 △검진 방법 수용성이 있을 것 △검진으로 인한 손해보다 이득이 클 것 △비용 대비 효과가 있을 것 등을 고려하여 국가건강검진으로 포함할 것인지 여부를 결정했다.

이러한 사항을 모두 고려하여 국가건강검진위원회는 2019년부터 모든 20~30대 청년 세대를 대상으로 하여 비만, 고혈압, 신기능, 고지혈증, 당뇨병, 빈혈 등에 이어 우울증까지 검사를 받도록 결정했다.

2030세대의 국가건강검진 항목
2030세대를 위한 국가건강검진 항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문진과 신체검사 항목에서는 △혈압 △신장 △체중 △허리둘레 △청력 △시력 등 기초 검사를 통해 비만과 고혈압 여부를 측정한다. 혈액검사를 통해서는 당뇨나 빈혈, 고지혈증, 간 기능, 콩팥 기능 이상을 살펴보고, 소변검사를 토대로 단백뇨 같은 이상이 있는지 알아볼 수 있다. 흉부 엑스레이 촬영을 통해서 흉부질환이나 결핵 여부를 확인하고, 치과 질환에 대한 구강검진을 받게 된다.

여기에 2018년까지만 해도 40~70대에서 시행했던 정신건강검사, 즉 우울증 선별검사를 2019년 1월 1일부터 20~30대도 받을 수 있도록 확대했다. 2030세대 사망원인의 1위가 자살인 점을 고려한 사항이다.

통계청의 2015년 사망원인통계를 살펴보면, 20대와 30대의 사망원인 1위가 자살로, 인구 10만 명 당 자살 사망자는 20대가 16.4명(43.8%), 30대는 24.6명(35.8%)에 달했다. 우울증 환자 수 역시 5년간(2013~2017년) 58.4% 증가해 전체 연령대의 평균 증가율(16.5%)에 비해 3.5배 높았다.

‘젊고 건강에 자신 있는 청년들이 굳이 건강검진을 받아야 하는가’라는 의문이 생길 수 있다. 젊은 성인은 대부분 본인이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지 모르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실제 건강검진을 받지 않고 병원에서 당뇨병을 진단받은 사람은 건강검진으로 조기에 진단된 당뇨병 환자보다 사망률이 약 4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또, 건강검진을 받으면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데 도움이 된다. 건강검진을 정기적으로 받는 대상자들은 금연, 운동, 절주, 건강체중관리 등의 생활습관 실천율이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올해 2024년 국가 건강검진 대상자는 만 20세(2003년생) 이상 짝수년도 출생자이다. 전년도 미검진 홀수년도 출생자도 6월 30일까지 추가 등록할 수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