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헬시라이프

목마르고 예민해진 여름 피부, 현명하게 관리하는 법

입력 2024.07.10 06:30
  • 윤새롬·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더운 여름에 목이 마른 것처럼, 피부도 여름이 되면 건조해진다. 또 더위로 인해 잦은 샤워와 세안을 하게 되면서 피부가 쉽게 땅기고 푸석해진다. 여름철 피부에 더욱 신경 써야 하는 이유다.


여름철에는 피부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출처: 미드저니여름철에는 피부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출처: 미드저니
여름철에는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수분 배출이 많아진다. 따라서 평소에 마시는 물보다 더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 수분 함유량이 많은 수박이나 오렌지, 딸기 등을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더운 날씨에는 땀과 피지가 뒤엉켜 피부 트러블이 생길 수 있으므로 클렌징에도 신경 써야 한다. 클렌저는 피부 열감을 일으킬 수 있는 자극적인 스크럽제는 피하는 것이 좋고, 자극이 적은 클렌징 워터나 클렌징 로션 타입을 선택하도록 한다. 클렌징을 할 때는 유분이 많은 이마나 코, 턱 주변을 좀 더 집중적으로 닦아내는 것이 좋다.

세안 후에는 가벼운 질감의 수분 크림을 바르는 것이 좋고, 피부 건조감이 심할 때는 수분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 된다. 특히 저녁 세안 후에는 꿀팩이나 수분 집중 마스크를 사용하면 자는 동안 수분 공급은 물론 피부 회복에 효과적이다. 토너를 냉장 보관했다가, 화장 솜에 묻힌 후 건조한 부위에 올려 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간혹, 땀과 피지를 제거하기 위해 기름종이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기름종이를 사용한 후에는 반드시 미스트를 뿌리거나 토너를 발라 수분을 공급해 주어야 한다.

바닷가나 수영장에서 물놀이한 뒤에는 반드시 미온수로 깨끗하게 샤워해야 한다. 바닷물이나 수영장 물은 수분을 뺏어가고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기 때문. 샤워할 때 너무 뜨거운 물을 사용하면 오히려 피부 수분이 증발해 피부 자극 반응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야외 활동을 하다가 일광 화상을 입었다면 화끈거리는 부위를 냉찜질로 가라앉히거나 찬물로 가볍게 씻어낸다. 그다음 피부를 진정시키고 촉촉하게 유지해 주는 식물성 오일이나 알로에 성분의 보습 크림을 발라주도록 한다.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