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테마진단부터 추천식단까지! 인포그래픽

저체중, 누구에게 해당할까?

정선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다른영상 더보기

한국인 10명 중 6명이 하고 있다는 생각이 있습니다. 스스로 뚱뚱하다는 생각인데요, 한국인의 과체중 인식비율은 세계 평균보다 10%높은 60%인 것으로 나타났고, 한국인 설문 응답자의 55%가 현재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날씬한 몸매가 아름다움의 상징으로 인식되기 시작하면서, 정상체중임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뚱뚱하다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체중감량이 필요하지 않은 사람들도 다이어트를 하는 현상도 자주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과체중이나 비만이 아닌데도 외모를 위해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비만만큼이나 건강에 해롭습니다.

비만이 건강에 나쁘다는 것은 많이 알려져 있지만, 비만만큼이나 위험한 체중상태가 있습니다.바로, 저체중입니다.

◆저체중의 비율

최근 통계에 따르면 한국 성인 여성의 저체중 비율이 매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요, 저체중은 불임처럼 여성에 특히 안 좋은 영향을 많이 미치기 때문에 각별한 신경을 쓰는 것이 필요합니다.

◆저체중, 누구에게 해당할까?

저체중의 기준은 BMI지수로 간편하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본인의 BMI지수를 계산해보고 산출지수가 18.5 미만에 해당된다면 저체중에 속하게 됩니다.

* 제작: 하이닥 미디어콘텐츠팀
영상제작문의 www.mcirclemedia.com

Smart tag :
더보기 추천1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