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친절한 역류성 식도염 관리지침서

정선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6-11-18 14:53 수정 2017-05-23 17:48

역류성 식도염 관리법에 대해 편한의원 강정민 원장과 함께 알아봅니다.

맵고 짜고, 자극적인 음식을 즐겨 먹는 한국인에게 역류성 식도염은 매우 흔한 질환입니다. 그러나 흔하게 발생한다고 해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면 안 됩니다. 역류성 식도염이 악화되면 구강이나 목을 포함해 흉부, 복부 등 신체의 모든 부분에서 통증이나 불편감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관리가 중요한데요, 생활 속에서 역류성 식도염을 관리할 수 있는 5가지 방법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역류성 식도염 환자가 지켜야 할 생활습관 5가지

첫번째, 과식을 삼가는 것입니다.
위는 신축성이 좋아서 음식을 먹으면 평소 크기의 5배까지 늘어납니다. 하지만 아무리 신축성이 좋아도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위의 기능이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과식이 잦을수록 위의 신축성은 떨어지고 운동성을 저하시켜 음식물이 위안에 오래 머물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위의 음식물이 위산과 함께 역류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두번째는 금주와 금연입니다.
알코올은 위벽을 자극하면서 위산 분비를 늘리기 때문에 적은 양을 먹어도 쉽게 역류를 유발합니다. 또한, 술은 혈관을 충혈시키기 때문에 위산이 역류되었을 때 식도 점막이 쉽게 손상될 수 있어서 되도록이면 먹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흡연은 침 분비를 감소시키고 위벽의 위산방어인자의 합성을 억제하며 하부식도 조임근을 느슨하게 만들어서 위산이 잘 역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듭니다. 식도염 치료를 위해서 담배는 반드시 끊어야 합니다.

세번째, 자극적인 음식과 커피를 먹지 않는 것입니다.
기름지고 짜고 맵고 자극적인 음식은 위장 내 체류 시간이 길고 커피나 탄산음료는 식도 하단의 괄약근의 탄력을 떨어뜨리고 위벽을 자극해 위산 분비량을 늘리기 때문에 역류성 식도염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됩니다.

네번째는 식사 후에 바로 눕지 않는 것인데요,
식후에는 위 속에 음식물이 들어오면서 위산 분비가 자연스럽게 늘어납니다. 이때 바로 누우면 중력의 영향으로 위 속의 내용물과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기 쉽게 됩니다. 바로 눕지 말고 가벼운 운동이나 산책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야간 속쓰림으로 고생하는 분이라면 자기 2시간 전부터 물 이외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 다섯번째는 복압을 낮추는 것입니다.
복압이 높아지면 위 속 내용물이 역류하기 쉽게 됩니다. 꽉 끼는 옷, 스타킹과 레깅스는 피하고, 취침 시에는 높은 베개를 베거나 침대 머리를 높이는 것이 도움됩니다. 복부 비만의 경우 내장지방이 복압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체중 관리가 필요합니다.

◆역류성 식도염에 좋은 음식

역류성 식도염 환자일 경우 매일 정해진 시간에 배가 부르지 않을 정도의 식사를 하는 것이 좋은데요, 식도염은 위산이 역류되는 질환이므로, 위에 좋은 음식이 식도염 증상 완화에도 도움이 됩니다.
양배추와 알로에는 위장의 상처에도 좋고 염증을 치료해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홍삼은 과도한 위산 분비량을 조절해 식도염 환자의 증상 완화에 효과적입니다. 하지만 체질적으로 몸에 맞지 않는 분들도 있으니 주의해서 드셔야 합니다. 마를 먹으면 위가 편안해지고 뮤신 성분이 위벽을 코팅해줘서 위산으로 인한 증상에 효과적이고 미역과 다시마는 수용성 섬유소로, 위와 장을 자극하지 않고 부드럽게 감싸줍니다.

이 외에도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하는 것과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역류증상이 심할 경우 과격한 운동은 금하는 것이 좋은데요, 이처럼 무작정 좋다고 하는 것을 따라하지 마시고 환자 개인의 특성에 맞게 생활습관을 교정할 것을 권유 드리며, 만일 역류성 식도염이 재발하거나 증상이 악화된다면 즉시 병원에 방문하셔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 제작: 하이닥 미디어콘텐츠팀 [ 촬영: 김혁수, 이지훈 / 편집: 박보근, 정선아 / 작가: 정선아 ]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24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