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통합검색

메뉴
검색어 입력

'강직성척추염' 검색 결과입니다.

[강직 척추염][Ankylosing spondylitis, 强直性脊椎炎]

강직성 척추염 (Ankylosing spondylitis, 强直性脊椎炎)은 혈청 음성 척추 관절염에 속하는 한 질환이다. 혈청 음성이란 혈액 검사상 류머티스 인자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원인은 아직 확실하게 밝혀져 있지 않지만 HLA-B27이라는 유전자와 관련이 높아 환자의 약 90% 이상에서 HLA-B27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미생물이나 대장에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변화가 강직성 척추염 의 발생에 관계 있다고 밝혀지고 있다.

증상은 빠르면 10대 후반이나 대개 20대나 30대에 서서히 요통으로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요통은 디스크나 척추 관절의 손상에 의한 요통과는 달리 아침에 일어날 때나 자리에 오래 앉아서 쉬고 있을 때 심하고, 운동을 하거나 일상활동을 시작하면 오히려 경감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
고관절이나 무릎 관절 또는 어깨 관절이 아프면서 관절이 붓고 열이 나는 관절염으로 시작되는 경우도 있으며, 아킬레스건에 염증이 시작되어 발뒤꿈치가 아픈 증상으로 시작되기도 한다.
목까지 병이 침범하면 척추의 운동 능력이 떨어지고 목이나 허리에 변형을 초래하게 되며 골다공증이 발생되어 가벼운 충격에 의해서도 척추가 잘 부러지기도 한다.
늑골도 뻣뻣하게 변화되어 가슴에 통증이 발생하기도 하고 심한 경우에는 호흡에도 지장을 초래하기도 한다. 강직성 척추염 은 전신적 질환으로서 척추 이외에도 합병증으로 눈이 충혈되고 아프면서 일시적으로 시력이 감퇴하는 포도막염이나 대동맥 판막 질환이나 심장 질환, 폐 질환이 발병하기도 한다. 일부 환자에서는 신장에 이상이 발생하여 소변 검사상 혈뇨가 관찰되기도 한다.

강직성 척추염 은 조기에 진단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일상 생활에 큰 지장 없이 살아갈 수 있다.
치료는 운동 요법과 약물 요법이 주된 치료로서 이 두 가지 치료로 충분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강직성 척추염 환자는 우선 항상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잠은 반듯한 자세로 자며 베개는 가급적 낮은 것을 사용하여야 한다. 늑골이나 폐에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담배는 끊어야 한다. 아침에 일어나서 몸 전체를 풀어주는 스트레칭 체조를 하고 권장할만한 운동으로는 수영이 좋으며 급성기에는 과격한 운동을 삼가 한다. 약물치료로는 인도메타신과 같은 소염제를 투여하는데 고관절이나 슬관절에 관절염이 동반된 경우에는 항류머티스 약물로 치료 받게 되는 경우도 있다.

이 병의 발병 자체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아직 없다. 그러나 병이 진행되면 척추의 변형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항상 반듯한 자세를 유지하고 매일 아침에 몸을 풀어주는 스트레칭 체조나 수영과 같은 전신 운동을 적극적으로 하면 척추의 변형은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이럴 땐 의사에게

- 진료를 받는 중간이라도 병의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
- 이유 없이 전신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 약물을 복용하면서 속이 쓰리거나 대변의 색이 짙게 변할 때
- 얼굴이나 팔 또는 다리가 부을 때
- 눈이 침침하거나 아플 때
- 숨이 차거나 가슴이 아플 때
- 평소와 달리 척추가 심하게 아플 때

[특발 척추 측만증][Idiopathic scoliosis, 特發性脊椎側彎症]

특발성 척추 측만증이란 정의상 확실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척추 측만증을 말한다. 대부분의 측만증은 10세 이후의 청소년기에 발생한다.

80% 이상이 원인이 알려져 있지 않았으며, 결합 조직의 질병, 음식, 효소, 근육 이상, 호로몬 이상, 유전적인 요인 등과 관계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서서히 진행되므로 대개 잘 모르고 지내다가 변형이 상당히 진행되어 등이 옆으로 구부러지고 어깨나 골반의 높이가 달라지거나, 한쪽 견갑골(어깨뼈)이나 둔부(엉덩이)가 돌출된 것을 우연히 발견하고 병원을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간혹 등의 통증이나 피로를 호소하기도 하지만 소아에게서는 보통 통증이 없다. 굽은 각도가 심한 경우에는 변형된 갈비뼈들이 골반뼈를 압박하여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성인이 되면 퇴행성 관절염에 의한 요통이 나타날 수 있다. 척추가 휘어 있는 정도가 아주 심한 경우, 심폐 기능의 장애에 의한 증상과 복부 기관의 밀집으로 소화기 장애 증상도 드물게 나타날 수 있다.

대부분의 측만증 환자는 조기에 발견하여 관찰 및 적절한 보조기 착용 등 보존적인 방법으로 치료하면 심한 기형으로의 진행을 방지할 수 있다.
- 20도 이하의 유연한 만곡에 대해서는 성장기가 끝날 때까지 약 6개월마다 방사선 검사를 포함한 세밀한 관찰을 계속하는 것이 필요하다.
- 만곡이 증가하는 환자에 대해서는 보조기 착용이나 수술과 같은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 보조기 치료는 만곡에 유연성이 있으며, 각도가 20~40도이고 골격 성장이 2년 이상 남아 있는 진행성 환자에게서 가장 효과적이며, 각도가 50도 이상이거나 성장이 거의 완료되어 유연성이 없는 만곡에서는 별로 효과가 없다.
- 수술로 치료해야 할 경우는 만곡이 이미 상당히 진행되어 기형이 심하거나, 성장기 아동에게서 보존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계속 진행하는 40도 이상의 만곡일 때, 성인에서 몸통의 불균형이 심한 경우와 이차적으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이다.

척추 측만증은 늦게 발견될 경우 환자의 인생을 바꾸어 놓을 수도 있는 질환으로, 가장 좋은 치료는 조기 발견에 있다. 학교에서 간단한 검진으로 측만증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시기에 치료함으로써 심한 기형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학교 검진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는 방법은 환자의 몸을 앞으로 90도 기울여 갈비뼈의 튀어 나온 정도 등을 보는 것이며, 이렇게 발견된 학생들을 전문의에게 보내 방사선 검사를 실시하게 한다.

[이럴 땐 의사에게]
등이 옆으로 구부러지고 어깨나 골반의 높이가 달라져서 한쪽 어깨뼈나 둔부가 돌출된 것을 우연히 발견하거나, 학교 검진에서 척추 측만증을 발견했을 때는 전문의를 찾아 올바른 진단과 치료를 받는다.

[노인 척추 후만증][Lumbar degenerative kyphosis, 老人性脊椎後彎症]

노년기나 폐경기 후에 골다공증이 생겨 작은 충격에도 척추의 압박 골절이 일어나며, 디스크(추간판)에 변성이 생겨 두께가 얇아져 등이 굽는 질환이다. 노인성 등굽음이라고도 한다.

노화로 척추에 퇴행성 변화가 생겨 폐경기 후 골다공증이나 노인성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압박 골절이 반복되어 나타난다. 또 농촌의 중년 주부가 등을 구부린 자세로 일하여 생기는 후만증을 ‘퇴행성 요추부 후만증’이라 한다. 이러한 환자는 보행할 때 몸통이 앞으로 기울어져 잘 걷지 못한다.

- 폐경기 후나 노년기가 되면서 점차 등이 구부정해진다.
- 일상생활의 가벼운 충격에도 압박 골절이 생기며, 계단이나 언덕을 오르기 어렵다.
- 심할 경우 평지에서 걷기도 어렵고 시야도 제한적이 된다.
- 등이 굽은 부위나 척추의 다른 부분에 통증이 있을 수 있고, 짧은 거리를 보행하는데도 쉽게 피곤함을 느낀다.
- 걷기가 어려워짐에 따라 오랫동안 누워 있어 욕창, 폐렴 등의 합병증이 올 수 있다.

통증이 심할 때는 소염 진통제를 복용하거나 보조기를 착용하면 증상이 호전된다. 간혹 칼슘제나 여성 호르몬제를 복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합병증이 있을 수 있으므로 전문의의 처방을 받아야 한다. 동통이 심할 때는 며칠 치료를 받아야 한다. 오랫동안 누워 있으면 골다공증을 더 악화시키므로 가능한 빠른 시간 내에 일어나야 한다.
수술적인 치료는 고령인 점을 고려하여 수술을 견딜 수 있는 전신 조건이 되는 환자에게 선택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지속적으로 운동하고 영양을 골고루 섭취하여야 한다.

[이럴 땐 의사에게]
- 척추 변형이 심하여 일상생활이 어려울 때
- 압박 골절로 동통이 심할 때

[신경 근육 척추 측만증][Neuromuscular scoliosis, 神經筋肉性脊椎側彎症]

여러 가지 신경 질환 또는 근육 질환에 이차적으로 발생하는 척추 측만증이다. 질환은 뇌, 척수, 말초 신경, 신경 근육 접합부, 근육 등의 정상 기능을 저해하는 일련의 질환으로, 최종적으로 근육의 기능 이상으로 나타난다. 근육의 기능 이상은 이완형, 경직형, 운동 저하형으로 나눌 수 있으며, 이러한 증상은 병변의 위치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원인은 크게 신경성과 근육성으로 나누며, 신경성에는 척추의 손상, 소아마비, 진행성 신경 질환, 척수 공동증, 수막 척수류, 뇌성 마비 등이 속하고, 근육성의 원인으로는 관절 구축증, 근 이영양증 등이 속한다.

[신경성 척추 측모증]
- 뇌성 마비 : 비진행성 뇌의 병변에 의해 여러 가지 형태의 증세를 나타내는 질환으로 마비의 생리학적 유형에 따라 경직, 이환, 불수의 운동 등이 나타나게 되며, 많은 환자에서 지능 저하가 동반된다.
- 척수 공동증 : 척수 속의 비정상적인 공동은 감각 이상 등 여러 가지 증세를 나타낼 수 있다. 척수 공동증 환자에서 측만증이 흔히 나타나며, 발생 빈도는 45~58%로 보고되고 있다.
- 소아마비 : 주로 소아에서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중추 신경계에 침범되어 점진적으로 완전 또는 불완전 마비를 초래한다. 소아마비 환자의 30%에서 측만증이 발생할 수 있다.

[근육성 척추 측만증]
- 다발 관절 구축증 : 비진행성으로 발병된 선천 다발 관절 구축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이다. 측만증은 환자의 25% 내외에서 발생하고, 만곡은 마비성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C자형의 긴 흉요추 만곡이 많다.
- 근 이영양증 : 일반적으로 신체의 특정 부위 근육의 진행성 근육 위축 혹은 가성 비대와 그에 따르는 근력 약화가 특징이며, 임상 소견 등 여러 기준에 따라 복잡하게 분류되고 있고, 척추 변형은 마비의 진행과 더불어 주로 진행성 흉요추 만곡이 발생한다.

척추 만곡이 어린 나이에 시작되며, 빨리 진행하여 심한 척추 변형이 나타날 수 있으며, 심폐 기능 장애를 초래할 수 있다. 큰 C자형의 만곡을 가지고, 천추(천골)까지 만곡이 되어 골반이 기울어져 있는 경우가 많다. 또한, 만곡 및 골반 경사와 몸통 근육의 약화는 몸통 균형의 유지를 어렵게 하여 양팔을 사용하지 않고는 혼자 앉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신경 근육성 척추 측만증은 다른 측만증에 비해 조기에 척추 변형이 나타나며, 원인 질환의 진행에 관계없이 변형은 보통 성장과 함께 악화된다.

치료 방법은 관찰, 보조기, 수술적 치료가 있으며, 치료의 목적은 수평화된 골반 위에 척추의 균형을 얻는 것이다.
- 어린 나이에 진행성 만곡을 가진 경우에는 보조기를 사용하여 만곡의 진행을 둔화시키고 수술하기 적당한 시기까지 기다려야 한다.
- 많은 경우 수술적 치료를 요하며, 수술의 목적은 만곡의 교정과 재발의 방지뿐만 아니라 기울어진 몸통에 안정성을 주는 데 있다.

신경 근육 질환을 가진 어린이에서 척추의 이상 변형이 발견되면 변형의 진행에 대하여 조심스럽게 관찰해야 하며, 3~6개월 간격으로 임상 검사와 방사선 검사를 필요로 한다.

[결핵 늑막][Tubercular pleusiry, 結核性肋膜炎]

결핵으로 인하여 늑막에 발생하는 염증 질환을 말한다.

늑막 바로 밑에 위치한 폐결핵이 늑막을 뚫고 늑막강 안쪽으로 터져 들어가 발생한다. 결핵균에 대한 면역 반응에 의하여 늑막에 염증이 생기고 흉수(가슴막 삼출액)가 고이게 된다. 방사선 검사 결과 뚜렷한 폐결핵 병변이 없는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다. 결핵성 늑막염의 3분의 2는 급성 질환 형태로 나타나 가슴의 통증, 호흡 곤란, 발열 등 특징적인 늑막염의 증상을 보인다. 3분의 1은 만성 질환 형태로 나타나 미열, 전신 쇠약감과 체중 감소 등이 주 증상으로 나타난다.

- 가슴의 통증이 가장 특징적이다. ‘칼로 찌르는 듯하다’, ‘결린다’,‘ 담이 들렸다’ 등으로 표현된다.
- 염증이 있는 늑막 근처의 가슴 부위에 통증이 느껴진다. 숨을 깊이 들이쉬거나 기침할 때, 가슴을 움직일 때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
- 흉수가 많이 고이면 폐를 압박하기 때문에 숨이 찬다.
- 통증 때문에 숨을 깊이 쉬지 못하여 얕고 빠른 호흡을 한다.
- 춥고 떨리거나 열이 나며 체중이 감소하기도 한다

대부분 항결핵제를 투여하면 잘 치유되지만 경우에 따라 늑막 천자술이 필요하다. 같은 치료를 받아도 일부 환자는 늑막 유착 등 후유증이 남는데 그 이유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항결핵제를 치료할 때 일부 환자는 잠시 흉수가 증가하거나 폐에 새로운 병변이 나타나는 등 변화가 있을 수 있다. 대부분 의사의 관찰과 지속적인 치료로 호전된다. 결핵성 늑막염은 당장 항결핵제를 복용하지 않아도 대부분 저절로 좋아진다. 그러나 이는 일시적인 현상일 뿐이다. 이 중 약 60%의 환자는 나중에 폐결핵이 재발하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

[난치 치주][Refractory periodontitis, 難治性齒周炎]

치료가 잘 되지 않는 치주염이다. 일반적인 잇몸 치료를 하고 적절히 유지, 관리하여도 증상이 좋아지지 않고, 계속 잇몸 상태가 나빠지는 잇몸 병이다.

치주염은 치아에 있는 치태와 세균에 의하여 발생한다. 치태와 세균이 잇몸에 쌓이면 염증 반응이 진행되면서 잇몸과 치아에 손상을 준다. 지속적으로 손상을 받으면 외부 인자에 대한 면역 반응이 약해져 세균 침입이 계속 발생한다. 흡연은 난치성 치주염의 중요한 위험 요소이다.

- 치주염의 증상은 만성적으로 진행된다.
- 잇몸에서 피가 나고, 치아가 흔들린다.
- 이를 닦아도 심한 구취가 잘 없어지지 않고 계속된다.
- 잇몸이 붓고 고름이 나며, 찬 것이나 뜨거운 것을 먹으면 치아가 시린 느낌이 들 수 있다.

이를 올바르게 닦아 원인인 치태를 깨끗이 제거하여야 한다. 치석 제거(스케일링)와 치근면 활택술로 치석을 제거하고 잇몸 아래의 감염된 부위를 깨끗이 한다. 질병이 심하게 진행된 경우 잇몸 수술을 하여 원인 이물질을 제거하고, 치아와 잇몸 사이의 공간을 줄이며, 정상적인 잇몸 형태로 재형성한다. 보조적으로 항생제를 사용하여 염증을 관리할 수 있다. 정기적인 치석 제거와 치과 검사를 반드시 하는 것이 좋다.

규칙적이고 올바른 이 닦기 습관이 중요하다. 철저히 치태를 관리하여야 한다.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하여 전문적인 플라크 관리를 받는 것도 좋다.

[간질 방광][Interstitial cystitis, 間質性膀胱炎]

간질성 방광염(Interstitial cystitis, 間質性膀胱炎 )은 환자가 절박뇨, 빈뇨, 방광 통증 등을 호소하면서 하복부나 회음부의 동통을 호소하는 경우로서, 치료를 요하는 경우이다.

간질성 방광염의 특징은 박테리아 감염이나 특징적인 비정상적인 병리 소견이 없다는 것이며,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진 바가 없지만, 환자들의 대다수에 있어서 방광 상피 세포의 결함에 의하여 소변과 혈류 사이의 방광 점막벽이 손상되어서 나타난다고 한다.
방광 내 염증이나, 방광의 혈관 장애, 방광 점막 손상 및 정신 신체 장애 등도 유발 인자로써 작용할 수 있다.

방광염 증상 중에서 간질성 방광염의 특징은 박테리아 감염이나 다른 병리 소견이 없이 심한 빈뇨와 절박뇨 및 골반부의 동통을 갖는 것이다. 주로 여성에게 많이 나타난다.

- 항우울제: 만성적인 통증과 수면 장애는 우울증을 유발한다. 항우울제를 투여하는 것은 중요한 보조 요법이다.
- 마취 하의 방광 수압 확대술: 방광 내 수압을 올려서 확대시키는 방법으로 증상완화는 4~12개월 동안 지속될 수 있지만 영구적인 것은 아니며, 반복 시술하는 것이 좋다.
- 치료 약물은 다양하며, 이는 항콜린계약물, 알파아드레날린 수용체 차단제, 디메칠설폭사이드, 항히스타민제, 스테로이드, 질산은, 옥시클로로신나트륨, 헤파린, 펜토산폴리설페이트 등이 치료약으로 사용되지만, 만족할 만한 치료 효과를 기대하지는 못한다.
- 수술로는 방광 박리술, 방광 확대술, 요로 전환술 등이 있다.

방광 용적을 증가시키기 위하여 소변을 점진적으로 참는 프로그램을 선택한다. 우선 비뇨기과 의사나 간호사의 도움으로 배뇨 일지를 적어서 배뇨 사이의 평균 시간과 소변량을 기록하여 서서히 배뇨 사이의 기간을 증가시킨다. 이런 방법이 방광 통증과 절박뇨 및 빈뇨를 완화하는 자구책이 된다.
환자에 따라서 신체적 스트레스를 받을 때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예: 비행기 여행, 운동, 성행위, 방광 감염 등).

[세균 뇌막][Bacterial Meningitis , 細菌性腦膜炎]

뇌와 척수를 둘러싸고 있는 보호막의 염증으로 바이러스에 의한 질환이다.

나이에 따라 원인균의 빈도에 차이가 있으나, 일반적으로 b형 인플루엔자균이 제일 많고, 폐렴 구균, 수막 구균의 순으로 많다. 뇌수술 후의 뇌막염에서는 포도상 구균이 많다.
1개월에서 1년 사이의 소아에서 빈도가 제일 높다.

B형 인플루엔자균과 폐렴 구균에 의한 뇌막염은 며칠간의 상기도 감염이나 위장 증상이 선행되며 진행 양상이 빠르지 않은 반면, 수막구균 뇌막염의 발병 양상은 급작히 시작하여 빨리 진행하여 쇼크, 자반, 파종성 혈관 내 응고, 의식 저하가 뒤따르며, 패혈증이 동반되어 드물지 않게 사망에 이른다.
임상 증상은 비 특이적인 소견(발열, 식욕 부진, 상기도 감염, 근육통, 관절통, 저혈압, 점상 출혈 등)과 특이적인 소견으로 뇌막 자극 증상(경부 강직 등)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나이 어린 영아에서는 뇌막 자극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다. 그 밖에 뇌압의 상승에 의한 증상(대천문 팽창, 두통, 구역, 심부건 반사 항진 등)이 나타나고, 더욱 심해지면 의식 장애, 뇌신경 마비, 반신 불수, 혼수 등이 나타난다. 경련은 20~30%의 환아에서 발생하며, 영구적인 신경학적 후유증이 남는 경우는 많지 않다.

초기 항생제 치료는 세프트리악손과 세포탁심이 추천되며, 이후 배양 검사 결과와 임상 경과에 따라 감수성이 있는 항생제로 바꿀 수 있다.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로 신생아기 이후의 세균성 뇌막염의 사망율을 1~8%로 감소시켰지만, 여전히 신경계 후유증이 문제가 된다. 정신 박약(10%), 경련(5~8%), 언어 획득 지연(15%), 청력 손실(10~15%), 시력 장애(2~5%), 행동 문제(10%)의 후유증이 있으며, 그 밖에 운동장애, 수두, 요붕증 등이 있다.

인플루엔자균에 의한 뇌막염이 발생 빈도가 높은 국가에서는 영유아기부터 예방 접종이 추천되고 있으나, 우리 나라에서는 발생 빈도가 정확하지 않아 아직은 추천되지 않고 있다.
환자 접촉 후 발병이 우려될 때는 리팜핀 예방 요법이 추천된다. 수막구균에 대해서도 예방 접종이 추천되지 않고 있으며, 예방 화학 요법을 하도록 추천하고 있다.

건강 Q&A

건강 Q&A 더보기

건강 FAQ

건강 FAQ 더보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