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통합검색

메뉴
검색어 입력

'발목터널증후군' 검색 결과입니다.

[손목굴 증후군 (손목 터널 증후군)][Carpal tunnel syndrome, ]

정중 신경이 손목굴에서 만성적으로 압박되어 발생하는 증후군이다. 1,000명당 1~2명에서 발병하는 흔한 질병으로 주로 25세 이상의 성인 연령군에서 나타난다. 남자보다는 여자, 특히 중년기 여성에게서 자주 생긴다.

손목굴은 팔목의 뼈와 가로 손목 인대로 둘러싸인 굴(터널)로 손가락을 움직이는 근육의 힘줄과 함께 정중 신경이 통과한다. 이 굴은 매우 좁기 때문에 부적절한 자세로 인해 정중 신경이 쉽게 압박받을 수 있다. 외상, 류머티즘, 퇴행 관절염(골관절염), 건염, 유전분증, 갑상선 기능 저하증, 당뇨병, 말단 비대증, 골관절 기형 등이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환자에게서 정확한 원인을 모르며 과도한 반복적인 손 운동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임산부에게서 일시적으로 나타났다가 출산 후 호전되는 경우가 있는데, 임신과 관련된 부종인 것으로 추측된다.

- 손이 저린 증상과 함께 통증도 동반된다.
- 엄지손가락의 운동 기능 장애로 물건을 자주 떨어뜨리거나 젓가락질을 하기도 힘들다.
- 밤에 증상이 악화되는 경향이 있어 밤잠을 설치는 경우도 흔하다.
- 운전 중에 손 저림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크게 보존적 방법과 수술적 방법이 있는데, 일반적으로 보존적 방법은 정중 신경의 손상이 심하지 않을 때 시도한다. 손상이 심하거나 보존적 방법으로 호전되지 않으면 손목굴을 열어 주는 수술을 한다. 그러나 구체적인 치료 방법의 결정은 각 치료 방법의 장단점을 의사와 충분히 상의하여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지나친 손목이나 손 운동을 억제하고 작업 환경을 개선하여 손의 부담을 덜어 주어야 한다.

[잘못된 일반 상식]

일반 상식 중에 잘못된 경우가 많은데, 그 중 하나가 손이 저릴 때 순환 장애로 생각하는 것이다. 실제 손이 저린 가장 흔한 원인은 말초 신경 장애로 손목굴 증후군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특히 한밤중에 손이 저려 수면을 깊게 취하지 못할 때는 이 병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묘성 증후군(고양이 울음 증후군)][Cri du chat syndrome, 猫聲症候群]

1963년 르죈 등에 의하여 처음 보고된 염색체 이상 질환이다. 5만 내지 10만 명 신생아 중 1명 정도의 빈도로 발생하며, 사람에게 나타나는 가장 흔한 유전자 결실 증후군의 하나이다.

5번 염색체 단완(Short arm)의 일부 결실에 의하여 발생하며, 이것의 결실이 여러 가지 임상 증상의 원인이 된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중 어느 유전자가 결정적 역할을 하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 고양이 울음소리와 같은 높은 톤의 울음 소리가 특징이며, 이는 진단적 가치로 중요하다.
- 소두증, 둥근 얼굴 모양, 양미간 격리, 작은 턱, 낮은 귀 위치, 근육 긴장도 저하 등이 나타난다.
- 심한 정신 및 지능 장애도 동반한다.

염색체 질환이므로 근본적으로 염색체를 치료 대상으로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동반된 기형 등의 외과적 처치나 물리 치료를 통한 근력 회복은 치료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예방이 불가능하다. 단, 첫째 아이가 환자였거나, 집안 내력이 있는 경우는 임신 초기에 융모막 검사 등을 통하여 진단이 가능하다.

[다운 증후군 식이][Down syndrome(Mongolism) diet, ]

다운 증후군은 염색체 21번이 하나 더 생겨서 삼염색체을 형성하는 선천성 염색체 이상 증후군으로, 신생아 700~1000명 가운데 1명 꼴로 이 질환을 보인다.
근력의 약화로 신생아 때부터 젖 빠는 힘이 약하고, 이후 혀 내밀기를 오래하므로 고형식을 먹는 시기가 늦어진다. 또한 스스로 식사할 수 있는 능력이 지연되고, 이는 영양 상태에 영향을 미쳐, 성장 부진, 지나친 체중 증가, 빈혈, 변비 등을 유발한다.

다운증후군환자의증상들

- 성장 지연을 최소화한다.
- 영양 결핍을 예방한다.
- 비만을 예방한다.
- 치아 부식을 예방한다.

다운증후군환아의건강유지를위한지침

- 열량 요구량은 체중보다 키에 준해서 산출한다. 정상적인 성장 발달을 위해 충분한 영양을 공급하되 과식은 피한다.
남자(1~3세) = 16.1kcal x 키(cm)
여자(1~3세) = 14.3kcal x 키(cm)
- 단백질 요구량은 총 열량의 15~20%로 한다.
- 변비 예방을 위해 섬유소와 수분을 충분히 섭취한다.
- 단순당이 많은 식품을 제한한다.
- 채소와 과일의 섭취를 늘린다.

[레녹스-가스토 증후군][Lennox-Gastaut syndrome, ]

대부분 2~6세의 어린이에게 발병하는 간질성 경련을 말한다.

레녹스-가스토증후군_질환주요정보
레녹스-가스토증후군

대부분의 유아 경련과 마찬가지로 정확한 원인은 알려진 것이 없다. 병리학적 소견으로는 피질 이형성증, 낭포성 교증 등의 대뇌 피질 이상이 관찰된다. 레녹스-가스토 증후군의 20% 정도가 유아 경련에서 발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각종 뇌 병변과 유전성 질환 등이 관계있는 것으로 생각되지만, 정확한 것은 밝혀지지 않았다.

간질 증상은 대부분 10세 이내에 발병하며 근긴장성, 무긴장성, 근간대성 간질 등의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무긴장성 간질은 환자가 갑자기 온몸에 맥이 풀린 듯 쓰러지며, 하루에 많으면 50번까지도 나타난다. 신체 여기저기 외상의 흔적을 많이 보인다. 간혹 간질이 멈추지 않는 지속성 간질로 응급 상황을 만들기도 한다.

종종 치료를 해도 별 반응이 없을 수 있지만, 반드시 치료해야 한다. 항경련제, 마취제, 스테로이드제, 면역 글로불린, 수술 등 환자의 상태에 따라 치료 방법을 잘 선택한다.

환자 가운데 약 50%는 밸프로산을 복용하고 간질이 감소하였다는 보고도 있으나, 대부분은 약물 치료에 반응이 좋지 않은 난치성 간질이다. 수술 치료로는 뇌량 절개술이 있다. 무긴장성 간질은 이 수술을 하면 빈도를 줄일 수 있다. 최근에는 자기 공명 영상 촬영 검사, 양전자 단층 촬영 검사 등에서 국소적 이상이 발견되면 뇌파 검사 등으로 간질의 원인이 되는 부위를 찾아내 절제하는 대뇌 피질 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그 밖에도 케톤성 식이 요법을 통하여 간질을 치료하기도 한다.

정확한 예방법은 없다. 원인이 될 수 있는 유아 경련, 각종 뇌 병변이 있을 경우 더 발전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간질이 나타나면 빨리 치료와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여성 요도 증후군][Female urethral syndrome, 女性尿道症候群]

감염이나 요로계 이상 없이 빈뇨, 절박뇨, 배뇨통, 방광통, 하복부 통증을 호소하는 것이다.

요로 감염 증상을 보여 내원하는 여성의 50%는 소변 검사에서 세균이나 염증 세포가 발견되지 않는다.
가임기 여성인 30~50대에 주로 나타난다. 잦은 요로 감염, 여성 호르몬의 저하, 환경이나 식품의 화학 물질, 알레르기 반응, 요도 협착, 정신 신체 장애, 요도 염증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성행위, 기구 조작, 거품 목욕, 탐폰 삽입, 과다한 질 세척 등은 자극성 또는 외상성 요도염을 일으켜 여성 요도 증후군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빈뇨, 긴박뇨, 잔뇨감, 야뇨, 소변 줄기가 가늘어지거나 소변이 더디게 나오며, 배뇨 시 통증, 하복부 통증, 성교통, 골반통 등의 증상 일부분이 부분적이거나 복합적으로 나타난다. 가끔 빈뇨나 긴박뇨 등 증상이 매우 심한 상태로 나타나기도 한다.

심한 스트레스 때문에 정신과적 면담이 필요한 경우 등 원인에 따라 여러 가지 치료법이 시행되고 있으나 어떠한 방법도 치료 효과가 완벽하지 않다.

- 요도 확장술은 요도 주위 선 안의 염증 물질을 배출하고 요도 경련에 의한 요도 협착을 없애는 역할을 한다.
- 폐경기에 접어들면서 여성 호르몬 저하로 발생되는 노인성 위축성 요도염(빈뇨, 긴박뇨, 배뇨 불쾌감)의 경우에는 에스트로겐 보충 치료가 효과적이다.
- 빈뇨와 절박뇨가 심한 경우에는 괄약근 경련과 골반 저근의 지나친 활동성을 줄이기 위하여 방광 훈련, 약물 요법(항콜린제, 평활근 이완제, 알파 교감 수용체 차단제), 전기 치료(전기 자극 치료나 생체 되먹이기 치료) 등이 사용된다.
- 항히스타민제나 비스테로이드성 항소염제(NSAID)가 사용될 수 있다.
- 방광 경부가 자주 감염되어 발생되는 위 용종은 전기 소각을 하여 효과를 볼 수 있다.
- 항문과 요도 주위, 외요도를 자극하는 물질의 사용이나 의류, 과도한 성행위 등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성 요도 증후군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단지 식생활에서 유해 환경 호르몬을 멀리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며, 요로 감염이 발생될 때는 바로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예방이 될 수 있다.

[선천 풍진 증후군][Congenital rubella syndrome, 先天風疹症候群]

태아가 분만되기 전 모체 내에 있을 때 풍진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증상을 말한다.
보통 성인이 풍진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에는 감기와 같은 증상만 보이지만, 임산부의 경우 태아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미쳐 기형을 초래할 수 있다.

임신 초기의 임산부가 풍진에 걸려 모체 내의 태아에게 풍진 바이러스가 감염되어 생긴다.

임신 초기에 풍진에 걸린 임산부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정신 발육 부전, 동맥관 개존, 심실 중격 결손, 소두증, 지적 장애, 청력 장애, 백내장, 간비 종대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임신 초기(3~10주)에 풍진에 걸렸을 경우 유산을 권한다. 상황에 따라 면역 글로불린으로 치료하기도 한다.

가임기 여성이라면 반드시 풍진 예방 접종을 한다. 풍진 예방 접종 후에는 3개월간의 피임이 필요하다.

[독성 쇼크 증후군][Toxic shock syndrome, 毒性-症候群]

주로 여성에게 나타나는 감염으로 인한 증후군을 말한다.

주로 포도상 구균으로 인한 감염으로 나타난다. 대부분 16~25세의 월경을 하는 여성에게 주로 나타나며, 흡수력이 뛰어난 탐폰 사용과 관련이 있다. 월경을 시작하고 5일 이내에 발생한다. 피부 상처가 있는 영유아나 소아에게도 포도상 구균 감염으로 인하여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임상 증상은 포도상 구균에서 분비되는 독소인 TSST-1에 인한 것으로 추정된다.

- 갑작스러운 고열, 구토, 설사, 어지럼, 허약, 기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 손바닥과 발바닥에 햇빛에 탄 것 같은 발진이 나타나고, 피부가 벗겨지며, 근육에 통증이 느껴지기도 한다.
- 맥박이 빨라지고, 극심한 피로, 목의 통증, 혈압이 갑자기 떨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혈관 허탈을 막거나 치료하기 위하여 적극적인 수액 요법이 필요하다. 배양 검사 후 항생제로 베타-락탐 분해 효소 내성 페니실린을 사용한다. 페니실린에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에게는 클린다마이신, 에리트로마이신, 리팜핀, 박트림을 투여할 수 있다.

감염이 유발될 수 있는 위험 인자로는 최근에 월경이 있었거나, 피임약이 아닌 피임 기구를 이용하였거나, 최근에 아이를 출산하였거나, 최근에 수술을 받았던 병력이 있거나, 이미 포도상 구균에 의한 감염이 있을 때는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크루존 증후군][Crouzon syndrome, ]

선천 기형의 일종으로 두개골의 앞부분과 얼굴뼈의 윗부분, 즉 아래턱을 제외한 안면 부분의 성장이 덜 되어 얼굴의 가운데 부분이 들어가 보이고, 아래위 치아가 맞지 않는 부정 교합을 보이며, 눈이 튀어 나와 보이는 모습을 보이는 얼굴 기형이다.

우성 유전 경향을 보이는 유전적 질환이다. 즉 부모 중에 한 명이 크루종병일 경우 자식이 태어날 때부터 이 질환일 가능성이 크다.

- 심한 기형일 경우 두개골이 성장하지 못하여 드물게 뇌압이 증가하고 뇌에 물이 차는 뇌수종, 경련, 지적 장애 등이 발생할 수 있다.
- 안구가 많이 돌출되어 있는 경우 눈에 노출 결막염이 생기는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뇌압 증가 소견이 보일 때는 빠르면 생후 2~3개월, 늦어도 생후 1~2년 이내에 뇌압을 감소시키는 두개골 성형 수술을 시행한다. 뇌압 증가 및 기타 합병증 소견이 나타나지 않을 때는 보통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 수술을 권한다. 기형 정도가 심하지 않은 크루종씨병은 안면골 성장을 지켜보다 기형의 정도에 따라 청소년기나 안면골 성장이 끝난 17~18세경에 두개 안면골 수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두개골 성형술은 정상보다 지나치게 일찍 융합된 두개골 부위를 절제하여 두개골이 계속 성장하도록 하고, 변형된 두개골을 잘라 재배치하여 형태상으로도 정상적인 두개골을 만들어 준다.

건강 Q&A

건강 Q&A 더보기

건강 FAQ

건강 FAQ 더보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