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통합검색

메뉴
검색어 입력

'속눈썹증(안검내반)' 검색 결과입니다.

하이닥 의학백과

찾으시는 키워드를 클릭하시면 자세한 설명을 볼 수 있습니다.

[속눈썹 찌름 방지 수술][, ]

속눈썹이 눈을 찌르는 질환은 안검 내반증과 첩모난생 두 가지이다.

- 첩모난생: 속눈썹이 안구 쪽으로 향한 채로 자라나서 안구에 자극을 주는 질환으로, 이 때 속눈썹이 자라는 방향은 제각기 다른 방향이다. 눈이 부시고, 눈물이 나며, 눈에 항상 무언가가 들어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등의 증상을 호소한다.
- 안검 내반증: 안검연 자체가 안구 쪽으로 밀려 돌아 들어간 상태를 말한다. 속눈썹 전부가 안구의 각막을 찌르게 되어 각막 상피에 손상을 입히고, 결막의 모세 혈관까지 터뜨리기도 한다.

1. 첩모난생의 치료
- 각막을 별로 다치지 않을 정도의 가벼운 것은 저절로 낫는 경우도 있으므로 경과를 지켜본다.
- 각막에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는 경우 시력 저하까지도 초래할 수 있고, 각막과 결막을 손상시켜 2차적인 세균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속눈썹의 방향을 바르게 해 주어야 한다. 안구에 닿는 속눈썹의 수가 적다면, 그 속눈썹의 밑뿌리를 냉동 또는 전기 분해 해서 다시 나지 않도록 해주면 된다. 그러나 안구에 닿는 속눈썹의 수가 많은 경우에는 눈꺼풀 교정 수술을 통해 속눈썹의 방향을 바로 잡아주어야 한다.

2. 안검 내반증의 치료
안검 내반증의 원인은 아래의 4가지로, 각각의 원인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해준다.
1. 경련성 내반: 눈 주위 근육이 지나치게 병적으로 수축해서 발생한다. 이 근육의 힘을 약화시키는 수술이 필요하다.
2. 반흔성 내반: 눈 주위에 화학 물질이 닿거나 화상 등에 의해 생긴 흉터들이 쪼그라들면서 결국 속눈썹이 눈을 찌르게 된다. 성형 수술적인 방법으로 교정이 가능하다.
3. 피부성 내반: 아이들에게서 자주 발생하며 눈 밑에 피하 지방이 많이 싸여서 안검이 안쪽으로 밀려 들어가는 경우를 말한다. 자연히 없어지기도 하지만 심한 경우에는 역시 성형 수술적인 방법으로 교정이 가능하다.
4. 노인성 내반: 눈 주위 근육이 늘어나거나 눈 가장자리에 붙는 인대가 약해지면서 하안검이 들어간 상태로 이 역시 성형 수술적인 방법으로 교정이 가능하다.

[피부성 안검][, 皮膚性眼瞼內反]

속눈썹이 눈을 찌르는 질환으로, 이를 피부성 안검 내반이라 한다. 흔히 소아에게 많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나이가 들면서 점차 좋아지기도 하나 심한 경우에는 수술을 요한다.

아래쪽 안검의 피부나 피하 지방의 과잉으로, 안검연이 안쪽으로 젖혀져서 나타난다.

눈썹이 눈을 찌르기 때문에 검은 눈동자의 염증과 결막의 염증이 자주 생긴다. 아기는 눈물을 많이 흘리거나 햇빛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다른 아기보다 결막염에 잘 걸리며, 자극이 생기기 때문에 손이 자주 가기도 한다.

대개 만 3세 정도까지는 염증이 생길 때마다 안약 등으로 치료를 하며, 수술은 꼭 필요한 경우 만 2세 반에서 3세가 지나서 한다. 그러나 그 이전이라도 심하게 각막에 손상이 있는 경우에는 수술을 필요로 한다.
눈썹이 몇 개 정도만 닿는 경우에는 조심스럽게 뽑아 주기도 하나, 아기의 나이가 어려 심하게 움직이면 눈썹이 뽑히지 않고 끊어지게 된다. 그런 경우에는 짧게 끊어진 눈썹에 더 잘 찔리게 되므로, 뽑아 주려고 너무 신경 쓰지 않는 것이 좋다. 만 3세가 되기 전에 수술을 하지 않는 것은, 그 정도의 나이에 이르면 저절로 눈썹이 덜 찌르게 되는 경우가 많고, 속눈썹이 비교적 얇고 부드럽기 때문에 각막에 심한 손상을 입히지 않기 때문이다.

[ 첨족][Equinovarus, 內反尖足]

족부에 나타나는 가장 흔한 선천 기형으로 발이 안쪽으로 굽은 변형족의 일종이다. 발 모양이 골프채같이 생겨 육안으로도 쉽게 진단된다. 신생아 1000명당 1~2명의 빈도로 출현하며, 남아에서 약 2배 자주 발생한다. 환아의 50%는 양측성이다.

원인은 알 수 없으나 유전적 소인이 있을 것으로 본다. 대개는 만곡족만 있는 경우가 흔하나, 다른 기형이 있거나 자궁 안에서 눌려 생긴 경우도 있다. 부모가 만곡족인 경우 자식에게 나타날 확률은 20∼30%에 이른다.

발이 골프채 모양으로 생겼다.

뼈나 연부 조직에 2차적인 변화가 생기기 전에 빨리, 출생 후 바로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비수술적 방법으로는 발에 깁스를 하여 주기적으로 추적, 관찰한다. 수술적인 치료는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나아지지 않는 경우에 택한다.

특별한 예방법은 없다. 진단이 쉬우므로 가급적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다.

[수술 후의 관리]
수술 후에도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 발달 고관절 이형성증이 있을 수 있으므로 고관절의 검진이 필요하다.

[안검염][Blepharitis, ]

눈꺼풀 가장자리와 속눈썹 모낭을 포함한 눈꺼풀에 생긴 염증을 말한다.

피부질환인 지루성 피부염과 관련되어 생긴다. 또한 안검염은 세균 감염이나 화장품 알레르기에 의해서도 생긴다

안검염이 있으면 눈꺼풀이 붓고 붉게 되고 가렵다. 눈꺼풀의 가장자리에 부드럽고 번들번들한 인설이 덮여, 이것이 마르면서 딱지를 만들고 속눈썹이 서로 붙는다. 어떤 경우에는 속눈썹의 뿌리에 감염이 되어 작은 궤양이나 다래끼가 생긴다. 또, 염증이 생긴 부위 속눈섭이 빠지거나, 안으로 말려 눈을 찔러 불편감을 느끼게 된다.

깨끗한 천으로 온찜질을 하면 증상을 가라앉힐 수 있다. 아기용 샴푸와 물을 반씩 섞어서 하루에 두 번씩 부드럽게 눈꺼풀을 씻어주면 아무는 데 도움이 된다.

지루피부염이 있는 경우 항진균제가 들어 있는 비듬 샴푸로 치료하면 안검염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 안검염이 반복적으로 재발되면 진료를 받아야 한다. 감염 치료를 위해 항생제를 쓴다. 2-4주 정도의 치료로 완치되지만 자주 재발할 수 있다.

[적혈구 침강 도 검사][Erythrocyte sedimentation rate, 赤血球沈降速度檢査]

적혈구의 침강 속도를 측정하는 검사로 면역 질환, 감염 및 염증 질환 등 다양한 질병의 스크리닝에 사용된다.

눈금이 있는 가늘고 긴 관에 항응고제를 첨가한 혈액을 넣고, 수직으로 일정 시간 세우면 적혈구가 아래로 가라앉는다. 이 적혈구가 1시간에 침강하는 속도를 측정하는 것을 적혈구 침강 속도 검사라고 한다. 이 검사만으로 진단할 수는 없으나 간단한 검사여서 스크리닝 검사로 흔히 이용되고 있다.
1. 정상치인 경우
남자는 1∼10mm, 여자는 2~15mm가 정상이지만 20mm 이내라면 거의 문제되지 않는다.
2. 증가된 경우(20mm 이상인 이상치)
감염증, 조직 손상으로 인한 알파 글로블린, 섬유소의 증가, 세균성 감염, 류머티즘열, 심근경색, 전신성 홍반성 낭창 등
- 감염증 : 이상을 가장 많이 보이는 질환
- 순환기 질환 : 심근 경색, 심내막염, 심근염 등
- 혈액 질환 : 다발성 골수종에서는 100mm 이상의 높은 수치를 보인다. 심한 빈혈, 급성 백혈병, 만성 백혈병 등
- 교원병 : 전신성 흥반성 낭창, 관절 류머티즘, 류머티즘열
- 소화기 질환 : 간 담도계 염증, 췌장염,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 암 : 거의 모든 진행 중인 암
2. 감소된 경우
적혈구 증다증, 진성 다혈구증, 구상 적혈구 혈증, 겸상 적혈구 빈혈, 혈관 내 응고, 악액질

여자에서는 가벼운 빈혈이 있을 때나 임신 후기, 생리 시에 침강이 항진되고 노인에서도 약간 높은 치를 보인다.

[안검 황색종][Xanthelasma, 眼瞼黃色腫]

눈꺼풀 주변의 지질 성분이 특정 부위에서 다른 세포와 뭉치면서 황색의 경계를 이루는 질환을 말한다.

지질 단백질의 대사 이상으로 인하여 지방을 탐식한 조직구(결합 조직이나 장기 따위의 안에 정착해 있는 큰 포식 세포)가 포말 세포의 형태로 존재하기 때문에 생긴다.

- 안검의 내측, 안검 부위에 대칭적인 분포를 내며 자각 증세는 없다.
- 처음 발생할 때는 피부 밑에 있어 잘 보이지 않다가 지질 축적에 따라 색깔이 선명해지고 눈에 띄는데, 주로 안검 안쪽에 잘 생긴다.
- 대부분 혈중의 지방 수치는 정상이다.

국소 치료와 전신 치료로 나눌 수 있다. 국소 치료는 레이저 치료와 수술 치료로 나눌 수 있다. 또 황색종의 위치에 따라 완전히 제거하기 힘들 수 있고, 방법도 달라진다. 눈꺼풀에 발생했다면 가급적 크지 않을 때 제거하는 것이 좋다. 전신 치료는 혈청 지질 검사 후 고지혈증의 경우 식이 요법, 운동 요법, 약물 요법으로 치료할 수 있다. 피부의 병변은 레이저 치료나 외과적 수술을 통하여 제거한다.

[안검 경련 방지 수술][, 眼瞼痙攣防止手術]

안검 경련이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양쪽 눈이 감기는 현상을 말한다. 안면 신경 마비는 한쪽 얼굴과 눈에만 생기는 데 반하여, 안검 경련은 얼굴 아랫부분의 신경은 정상이다. 안검 경련은 눈 주위 근육이 과도하게 수축하여 눈꺼풀이 저절로 감기는 이긴장증(근육 긴장 이상)의 한 형태로서, 다른 이긴장증과 마찬가지로 우리 뇌의 운동 신경을 지배하는 기저핵의 이상 때문에 생긴다.
안검 경련은 특정한 원인 없이 발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드물게는 외상(눈에 심한 상처을 입은 후), 약물 부작용, 윌슨병, 중뇌 손상, 뇌염, 파킨슨병 등의 이차적 원인으로 생기기도 한다. 또한 파킨슨병 치료제나 정신과적 약물 복용의 부작용으로도 나타난다. 안검 경련이 나타나는 주된 연령층은 45~70세나 60~70대이다. 성별로는 여성 2~3명에 남성 1명꼴로, 여성에게 많이 나타난다.

안검 경련 방지술은 보톡스를 주사함으로써 치료할 수 있다. 보톡스 치료는 안검 경련 방지술 외에 안면 경련과 같은 각종 근육의 떨림 증상을 완화하는 데 사용한다. 최근에는 근육을 마비함으로써 근육의 퇴축을 유도하여 안면 성형에 사용하기도 한다.

현재까지의 치료법 중 보톡스 주사 요법이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톡스는 부패된 통조림이나 썩은 고기에서 잘 자라는 세균인 클로스트리디움 보툴리눔(clostridium botulinum)이 생산하는 신경 독소를 정제한 약품으로서, 인체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 용량 이하를 사용하여, 주사 부위의 근육만 국소적으로 마비시키는 작용 기전을 이용하는 것이다. 1980년대부터 미국 식품 의약청(FDA)의 허가를 받고 안면 경련, 안검 경련, 사경(기운목) 등 각종 근육 질환의 치료 영역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보톡스는 양쪽 눈 주위 근육에 각각 4곳 내외로 주사한다. 효과는 사람에 따라 다르며 3~4개월 지속된다.

- 처음 1~2일은 일시적으로 눈꺼풀에 힘이 없어져, 눈꺼풀이 약간 처지거나 세수할 때 비눗물이 들어갈 수도 있다.
- 먼지가 눈에 잘 들어가기도 하는데 이럴 때는 잠시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 아침에 일어나면 눈이 뻑뻑하거나 물체가 이중으로 보이는 경우도 있다.
- 주사 시 작은 출혈로 주사 부위에 멍이 들거나 눈꺼풀이 붓는 국소적인 부작용 등이 있을 수 있다.

[면화][Cotton-wool patch, 綿花斑]

솜털 모양의 경계가 뚜렷하지 않은 불규칙한 형태로 보이며, 주로 망막 후극부에서 관찰되는 것이다.

신경 섬유층의 허혈 경색으로 인한 괴사인데 조직학적으로는 다수의 세포형 소체가 보인다. 심한 고혈압성 망막증, 악성 빈혈, 유두 부종, 당뇨 망막병증, 안구 외상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 안저 소견은 막힌 혈관의 크기, 폐쇄 기간, 시간 경과에 따라 다르다.
- 망막 전체, 반구 또는 국소성 백색 부종을 일으킨다.

경과를 관찰하고 원인 질환에 대한 치료를 한다.

- 고혈압에 의하여 유발된 경우 고혈압을 적극적으로 치료한다.
- 당뇨에 의하여 유발된 경우 허혈성 변화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건강 Q&A

건강 Q&A 더보기

건강 FAQ

건강 FAQ 더보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