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통합검색

메뉴
검색어 입력

'코피' 검색 결과입니다.

하이닥 의학백과

찾으시는 키워드를 클릭하시면 자세한 설명을 볼 수 있습니다.

[소아 코피][Child epistaxis, 小兒-]

코에서 피가 나는 질환이다. 코피는 누구나 한 번 정도 경험해 보았을 정도로 흔한 증상으로 대부분은 별다른 치료 없이 저절로 멈추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 외상에 의해 코 점막이 손상 받거나 코 속의 작은 혈관이 터져 코피가 흐르지만, 과로나 감기 등의 전신 증상 또는 건조하고 찬 공기에 노출되었을 때에도 코피가 난다. 하지만 반복적인 코피는 백혈병이나 다발성 골육종, 혈우병 등의 증상일 수 있으므로 자주 코피를 흘리는 소아라면 원인을 규명해 보는 것이 좋다. 원인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아래와 같다.

- 기계적 외상(비중격 및 비강 질환) : 습관적으로 코를 후비거나 코를 문지르는 것과 같은 행동은 비중격 전부에 자극을 주어 코피를 유발할 수 있는데, 이는 어린이에서 가장 흔한 코피의 원인이 된다. 또한 비중격이나 비갑개의 구조적인 이상이 있으면 정상적인 비강 내 공기 흐름을 변화시켜 점막의 일정 부분을 계속적인 와류나 세균, 환경 자극제에 노출된다. 이로 인해 그 밑의 점막이 쉽게 건조해지므로 코를 문지르는 등의 가벼운 외상에도 혈관이 손상되어 코피를 일으키게 된다.

- 염증과 종양 : 급성 호흡기 염증이나 만성 부비동염, 알레르기나 환경 오염 물질 등도 국소적인 염증을 일으켜 정상적인 코 점막의 방어 기전을 변화시키고, 세균을 자라게 하여 점막의 건조를 일으키며, 딱지 등을 생성하여 코피를 유발시킨다. 또한 종양은 비강이나 부비동, 비인강의 양성 또는 악성 종양이 코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 전신적인 장애 : 선천적이거나 후천적인 응고 장애가 반복적인 코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쉽게 멍이 들고 외상을 입었을 때 잘 멈추지 않는 등의 병력이 있으면 의심해 볼 수 있다. 또한 백혈병이나 다발성 골육종, 혈우병 등도 코피의 원인이 된다.

코에서 피가 나는데 보통은 저절로 멈추고 심하지 않다. 만약 코 속의 안쪽 부분에서 피가 난다면 쉽게 멎지 않는다. 그리고 피를 삼켰을 때는 출혈이 눈에 띄지 않을 수도 있다.

치료에는 응급 처치와 병원에서 치료하는 방법이 있다.

- 코피가 날 때의 간단한 응급 처치에서 제일 중요한 점은 코피를 흘리고 있는 소아를 진정시키는 것이다. 소아가 긴장하게 되면 혈압이 상승하여 더 많이 코피를 흘릴 수 있다. 코피가 나는 쪽 콧구멍에 솜을 말아 1~2cm 밀어 넣고 엄지손가락과 둘째손가락으로 코를 4~5분 이상 양쪽으로 감싸 누른다.
- 머리가 뒤로 넘어가게 하지 말고, 코피를 삼키지 않도록 한다.
- 얼음이나 찬물 찜질을 하는 것도 좋다.
- 코피가 멈추지 않고 계속 흐르면 끝에 작은 풍선이 달려 있으면서 잘 휘어지는 관을 코 뒤쪽으로 넣어 피가 나는 혈관을 눌러 지혈시킨다.
- 국소 마취를 한 후 피가 나는 혈관을 전기 소작하기도 한다. 원인이 분명하지 않을 때에는 파열된 혈관이나 종양을 찾기 위해 코 내시경을 한다.

- 코를 후비는 습관을 지녔다면 주의를 주고 손톱이 길지 않도록 짧게 깎아 준다.
-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지 확인한다.
- 코를 푸는 습관을 자제하고, 풀더라도 세게 풀지 않도록 주의시킨다.
- 건조해서 코피가 나는 경우에는 집 안의 습도를 가습기로 조절한다.

[비 출혈(코 출혈, 코피)][Epistaxis, 鼻出血(-出血, -)]

코에서 피가 나는 것을 말한다.

가장 흔한 원인은 외상이다. 코에 직접적으로 가해지는 외상 이외에도 상악동(위턱굴)이나 안구, 중이 등의 외상도 비 출혈을 일으킬 수 있다. 두개저 골절 시에도 심한 비 출혈을 일으키기도 한다.
습관적으로 코를 후비거나 코를 문지르는 등의 행동은 비중격의 전방부를 자극하여 어린이에게서 나타나는 가장 흔한 비 출혈의 원인이 된다. 알레르기 비염이나 기타 코의 여러 질환에서 많이 사용하는 비강 분무제(코에 국소적으로 뿌리는 약)도 비 출혈을 일으킬 수 있으며, 코카인의 흡입도 원인이 되기도 한다. 비중격이나 비갑개의 구조적 이상이 있으면 정상적인 비강 내 공기 흐름을 변화시켜 그 밑의 점막이 쉽게 건조해지고 염증을 일으켜 코를 문지르는 등의 가벼운 외상에도 혈관이 손상되어 비 출혈을 일으킬 수 있다.
급성 호흡기 염증이나 만성 부비동염, 알레르기나 환경 오염 물질 등도 국소적으로 염증을 일으키고 세균을 자라게 하며 점막을 건조하게 만들어 딱지 등이 생기게 함으로써 비 출혈을 일으킨다.
그 밖에 선천적이거나 후천적인 피 응고 장애가 반복적인 비 출혈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선천성 혈액 응고 장애가 있을 때에는 가족력이 있는 경우가 흔하며, 평소 쉽게 멍이 들고 외상을 입었을 때 피가 잘 멈추지 않는 등의 병력이 있다. 후천성 혈액 응고 장애는 약이나 질병과 관계가 있는 경우가 많다. 신부전증으로 혈액 투석을 장기간 받고 있는 환자도 비 출혈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으며 백혈병, 다발성 골육종, 혈우병 등도 비 출혈의 원인이 된다.

대부분 소량의 출혈이 있다가 5~10분 이내에 멎어 별 문제 없다. 그러나 소량 출혈이더라도 계속 반복되거나, 한 번이지만 매우 심하게 오랫동안 출혈이 지속되기도 한다.

처음 치료할 때 비 출혈의 정도나 위치, 원인, 환자의 상태 등을 잘 알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환자는 매우 걱정하고 당황해하며 반복되는 비 출혈에 지치고 놀란 상태에 있다. 환자와 보호자, 치료자가 심리적으로 안정되어야 하며, 필요하면 환자에게 안정제를 투여해야 한다. 출혈 부위를 확인하기 위하여 콧속의 응고된 피를 모두 제거한 후 출혈이 없으면 다른 치료는 필요 없다.
국소적인 치료로는 환자의 목 뒤에 얼음 주머니를 대어 반사적으로 혈관을 수축시키는 것이 도움이 된다. 전방에 비 출혈이 있는 경우에는 머리를 앞으로 숙이고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출혈을 멈출 수 있다. 이때 입으로 숨을 쉬고 혈관 수축제를 적신 솜을 콧속에 넣은 후 최소 5분 이상, 최대 20분까지 눌러주는 것이 좋다.

코를 후비지 못하게 해야 한다. 코가 건조하고 딱지가 많이 생기는 경우에는 바셀린 연고 등을 발라 코의 점막을 부드럽게 해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재발을 예방하기 위하여 비강 내 생리 식염수를 분무하거나 과로와 긴장을 하지 않도록 하고, 재채기를 할 때는 입을 벌리고 하게 한다.

[이럴 땐 의사에게]
- 코피가 자주 나는 경우
- 출혈이 한 번 시작되면 오래 가는 경우
- 출혈량이 많을 경우

건강 Q&A

건강 Q&A 더보기

건강 FAQ

건강 FAQ 더보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