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내가 다니는 실내수영장, ‘수질’은 깨끗할까?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19-11-13 15:38

다양한 연령층과 많은 인원이 이용하는 실내 수영장. 한국소비자원이 수도권 소재의 공공 실내 수영장 20개소에 대한 안전실태조사를 한 결과, 일부 수영장이 수질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수질 관리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내수영장 4개소 중 1개소는 유리 잔류염소 기준 부적합

실내수영장

실내 수영장에서는 미생물 살균을 위해 염소로 소독을 한다. 염소로 소독을 했을 때 수영장 내 잔류하는 염소 성분인 유리 잔류염소는 수영장 수질 기준 중 하나로, 수치가 높을 경우에는 피부와 호흡기 관련 질환 발생 위험이 커지고, 반면에 수치가 낮으면 유해 세균이 쉽게 증식할 수 있어 적정 수준의 관리가 필수적이다.

그러나 조사 대상 실내수영장 20개소 중 5개소(25.0%)는 유리 잔류염소 기준(0.4~1.0㎎/L)에 부적합해 관리· 감독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합 잔류염소 등 소독부산물 관련 기준 도입 시급해

결합 잔류염소는 수영장 소독제로 주로 쓰이는 염소와 이용자의 땀 등 유기오염물이 결합하여 형성되는 소독부산물로, 물 교체 주기가 길고 이용자가 많을수록 수치가 높아져 눈· 피부 통증, 호흡기 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에 관계 부처에서는 WHO· 미국· 영국 등 선진국 수준에 맞춰 결합 잔류염소 관리기준(0.5㎎/L 이하)을 신설하는 개정안을 마련해 입법 예고 단계를 마친 상태이다. 이번 실태조사에서 동 기준을 적용해 본 결과 조사 대상 실내수영장 20개소 중 5개소(25.0%)는 해당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질 기준 항목별 검사 주기 규정 마련 필요해

현행 수영장 수질 기준에는 의무검사 주기가 규정되어 있지 않고 운영자의 자율에 맡기고 있다. 현재 계류 중인 개정안에 수질 검사를 연 2회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물을 교체하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나, 일일 이용자 수, 계절, 소독제 투여 빈도 등에 따라 결괏값에 영향을 받는 수질 기준 항목별 검사 주기는 반영되어 있지 않다.

반면 영국· 일본 등 선진국의 수영장 수질 지침· 규정에는 항목별 검사 주기, 기준 초과 시 조치방안 등이 제시되어 있어 우리나라도 국민안전 확보를 위해 규정 개선이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체육관광부에 ▲수영장 수질 관리· 감독 강화, ▲수영장 수질 관리기준 개선, ▲수영장 수질 기준 항목별 검사 주기 규정 마련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4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피부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