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나이 들어 얇아지는 팔·다리, 당연하다 생각하면 안 돼

이보미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등록 2020-07-27 09:27

나이가 들면 팔·다리는 얇아지면서 복부는 도드라지는 체형이 많다. 이는 근육이 빠져서 그런 것인데 우리 몸의 근육은 30대 후반, 40대부터 매년 1% 이상 줄어들고, 근력 역시 최대 4% 감소한다. 생각보다 빠르게 약해지는 근육과 근력은 원래로 회복시키기 어렵다. 특히 50대 이후에는 근육 손실량은 더 크다.

7월 26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 컨벤션홀에서 개최된 대한임상노인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노인에서 근감소증 관리'를 강의한 분당차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상 교수는 “근감소증은 노인들의 신체적 수행력의 제한을 야기해 낙상(넘어지거나 자빠짐), 골절, 쇠약, 대사질환, 사망 등의 위험성을 증가시킨다”며 실제로 근감소증 노인들을 진료 및 관리했던 경험을 공유하였다.

노인 뒷모습

김 교수에 따르면, 근감소증은 1989년 미국의 Irwin Rosenberg 교수가 처음 제시한 개념이다. 처음에는 '연령 증가에 의한 근육량 감소'를 의미했지만, 이후 많은 연구를 통해 '근력 저하와 신체기능 저하'가 추가되어 통용된다.

여러 전문가 그룹에 의해 다양한 진단 기준이 제안되어 왔고 아직 계속 연구와 토론이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근감소증은 2016년 국제질병기준(ICD-10 코드, M62.84)에 지정되어 질병 상태로 인정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1년 동안 넘어진 횟수, ▲무게 4.5kg(9개들이 배 한 박스)을 들어서 나르는 것이 어려운지 ▲방안 한쪽 끝에서 다른 쪽 끝까지 걷는 게 어려운지 ▲의자(휠체어)에서 일어나 침대(잠자리)로, 혹은 반대로 이동하는 것이 어려운지 ▲10개의 계단을 쉬지 않고 오르는 것이 어려운지를 파악한 후 ▲악력과 근육량 그리고 ▲보행속도를 측정하여 진단한다.

근감소증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근력 운동과 함께 적절한 영양 공급이 필수적이다. 우리나라 60세 이상 남성의 47.9%, 여성의 60.1%가 단백질 섭취 일일 권장량(몸무게 1kg당 하루에 0.91g)을 섭취하지 못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고기 100g에는 단백질이 20g 함유되어 있으며, 이는 계란 2개와 우유(두유) 1컵을 통해 섭취할 수 있는 단백질량과 비슷하다. 선진국에서는 치즈 만들 때 형성되는 부산물 수용액인 ‘유청 단백’을 활용하여 근감소증을 극복하려는 연구들이 많이 진행되고 있으며, 주요 부작용 없이 단순하고 경제적인 치료법이라는 장점이 있다.

마지막으로 김 교수는 노인 질환의 특성을 언급하며, 질환의 발현 양상뿐만 아니라 치료에 대한 반응도 개인 간에 차이가 큰데, 이는 노화의 개인 차이가 큰 것에 기인하므로, 노인의 건강과 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요소들을 광범위하게 고려하여 전반적 건강 상태를 파악하려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에 대한 현존하는 유일한 대책은 근감소증의 예방과 조기 진단, 그리로 관리뿐이라고 역설하였다.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7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Smart tag : 근육 시니어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URL이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