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가드넬라균, 꼭 남녀가 같이 치료해야 하나요?

변상권 |연세에스비뇨의학과의원
등록 2021-02-03 15:39

결혼을 앞두거나 만남을 가지기 전, 별다른 증상이 없더라도 성 관련 질환 검사를 받는 경우가 많다. 이때 흔히 나오는 균 중에 하나가 ‘가드넬라’라는 균이다. 가드넬라균은 성관계 시 감염이 될 수는 있지만, 성 관련 질환으로 분류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꼭 남녀가 함께 치료할 필요는 없다.

남녀상담

여성의 경우, 건강한 질 내에는 ‘락토바실라스’라는 유산균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가드넬라균을 비롯해 다른 세균들은 극소량만 존재하고 있다. 락토바실라스균은 질 내를 약한 산성으로 유지하여 외부로의 세균 침입을 막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가드넬라균(Gardnerella Vaginalis)은 세균성 질염을 일으킬 수는 있지만, 질 내에 살고 있는 일종의 공생균이기 때문에 평상시에는 아무 해를 주지 않는다. 하지만 의심스러운 성관계나 흡연, 세정제를 이용한 과도한 질 세척 등으로 인해 산성이던 질 내의 환경이 바뀌어 락토바실라스가 줄어들 수 있다. 질의 환경이 바뀌거나 면역이 떨어지면 공생균이었던 가드넬라균의 숫자가 늘어나서 세균성 질염이 생기는 것이다.

가드넬라균으로 인한 질염 증상은 질 내 분비물이 증가하고 생선 비린내 같은 냄새가 난다. 더 나아가 생리 중이나 성관계 후에 이러한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하지만, 가드넬라균은 질 내에 있는 공생균 중 하나이기 때문에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다.

남성의 경우, 가드넬라균이 있는 여성과 성관계를 했다고 해서 꼭 가드넬라균에 감염되는 것은 아니다. 만약 가드넬라균이 발견되어도 대부분은 증상이 없거나 자연적으로 없어지기도 하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진 않다.

다만 남성이 요도염이나 전립선염 등의 증상이 있거나 여성이 지속적으로 재발성 질염 증상을 보인다면 같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또한 증상이 없더라도 임신을 계획하는 경우에는 함께 치료받아야 임신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변상권 원장 (비뇨의학과 전문의)

이 뉴스를 다른 회원들도 보면 좋겠어요추천32 공유하고 소중한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세요공유

관련기자

따라만해도 건강해지는 하이닥TV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URL이 복사되었습니다.